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지역교육 경쟁력 사업’ 일방적 추진 반발 확산
입력 2020.04.27 (22:13) 수정 2020.04.27 (22:16)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청북도의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놓고 교원단체의 반발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자사고와 다를 바 없다며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는데요.

교육청의 문제 제기에도 충북도는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권기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청북도 인재양성재단의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사업 선정기준입니다.

국내 거점 국립대 포함 세계 500대 대학 진학률, 수능성적 3등급 이내 비율, 모의고사 성적이 70%, 사업의 적합성, 실현 가능성 등 학교의 사업계획서가 30% 반영됩니다.

한 학교에 지원되는 1억 5,000만 원의 예산은 수능특강, 외부 유명강사비 등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실상 자사고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김성천/한국교원대학교 교수 : "결국, 누가 입시교육에 더욱더 충실했느냐는 것을 설명해내는 방식들이기 때문에 상당히 시대착오적인 정책이라고 봐야 되겠죠."]

교원단체와 시민단체의 반발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전교조에 이어 새로운 학교 충북네트워크는 이시종 지사는 고교 서열화를 부추기는 시대착오적 교육 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영욱/정책위원/새로운학교 충북네트워크 : "충북의 전체 일반고를 기준도 모호한 입시 실적에 따라 줄 세워서 그중 소수의 학교에만 선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고교서열화 사업이다."]

문제는 교육청과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됐다는 점입니다.

교육청은 교육철학과 전면 배치된다며 문제제기를 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았습니다.

[김상열/충청북도교육청 기획과장 : "입학 성적이나 수능성적이나 이런 자료 요구는 요즘은 거의 하지 않거든요, 그걸 공식적으로 요구했어요. 도에서는."]

하지만 공개적인 입장 표명은 유보하고 있습니다.

명문고 육성 등으로 촉발된 지사와 교육감의 갈등이 다시 재연되는 것에 대한 부담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최근 충청북도가 마련한 사업설명회에는 20여 개 고교에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육청과 교원단체 등의 반대 기조 속에 공모 마감 시한은 이달 말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권기현입니다.
  • 충북 ‘지역교육 경쟁력 사업’ 일방적 추진 반발 확산
    • 입력 2020-04-27 22:13:16
    • 수정2020-04-27 22:16:01
    뉴스9(청주)
[앵커]

충청북도의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놓고 교원단체의 반발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자사고와 다를 바 없다며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는데요.

교육청의 문제 제기에도 충북도는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권기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청북도 인재양성재단의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사업 선정기준입니다.

국내 거점 국립대 포함 세계 500대 대학 진학률, 수능성적 3등급 이내 비율, 모의고사 성적이 70%, 사업의 적합성, 실현 가능성 등 학교의 사업계획서가 30% 반영됩니다.

한 학교에 지원되는 1억 5,000만 원의 예산은 수능특강, 외부 유명강사비 등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실상 자사고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김성천/한국교원대학교 교수 : "결국, 누가 입시교육에 더욱더 충실했느냐는 것을 설명해내는 방식들이기 때문에 상당히 시대착오적인 정책이라고 봐야 되겠죠."]

교원단체와 시민단체의 반발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전교조에 이어 새로운 학교 충북네트워크는 이시종 지사는 고교 서열화를 부추기는 시대착오적 교육 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영욱/정책위원/새로운학교 충북네트워크 : "충북의 전체 일반고를 기준도 모호한 입시 실적에 따라 줄 세워서 그중 소수의 학교에만 선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고교서열화 사업이다."]

문제는 교육청과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됐다는 점입니다.

교육청은 교육철학과 전면 배치된다며 문제제기를 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았습니다.

[김상열/충청북도교육청 기획과장 : "입학 성적이나 수능성적이나 이런 자료 요구는 요즘은 거의 하지 않거든요, 그걸 공식적으로 요구했어요. 도에서는."]

하지만 공개적인 입장 표명은 유보하고 있습니다.

명문고 육성 등으로 촉발된 지사와 교육감의 갈등이 다시 재연되는 것에 대한 부담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최근 충청북도가 마련한 사업설명회에는 20여 개 고교에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육청과 교원단체 등의 반대 기조 속에 공모 마감 시한은 이달 말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권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