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시,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해 공유재산 매각
입력 2020.04.27 (22:24) 수정 2020.04.27 (22:24)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시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필요한 재원 마련을 위해 공유 재산을 매각합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공유재산 보존 부적합 토지와 미활용 행정재산 용도를 폐지해 앞으로 5년간 3백억 원 어치 이상을 매각한 뒤 특별회계운영 조례를 제정해 자주재원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매각 대금 가운데 50억 원은 코로나19 피해 지원금으로 우선 사용하고 250여억 원은 각종 국비 지원 사업용 토지를 비축하는 특별회계로 운용할 계획입니다.
  • 대전시,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해 공유재산 매각
    • 입력 2020-04-27 22:24:46
    • 수정2020-04-27 22:24:47
    뉴스9(대전)
대전시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필요한 재원 마련을 위해 공유 재산을 매각합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공유재산 보존 부적합 토지와 미활용 행정재산 용도를 폐지해 앞으로 5년간 3백억 원 어치 이상을 매각한 뒤 특별회계운영 조례를 제정해 자주재원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매각 대금 가운데 50억 원은 코로나19 피해 지원금으로 우선 사용하고 250여억 원은 각종 국비 지원 사업용 토지를 비축하는 특별회계로 운용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