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주 비내섬 자연휴식지 지정 추진
입력 2020.04.27 (22:32) 수정 2020.04.27 (22:3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의 '습지보호구역' 지정이 늦어지고 있는 충주 남한강 비내섬이 '자연 휴식지'로 우선 관리됩니다.

충주시는 다음 달에 앙성면 비내섬 62만 8천여 ㎡를 '자연 휴식지'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연 휴식지'로 지정되면 차량 통행과 취사·야영, 생활폐기물 투기와 매립·소각, 생물 포획과 채취·훼손 등이 금지됩니다.
  • 충주 비내섬 자연휴식지 지정 추진
    • 입력 2020-04-27 22:32:50
    • 수정2020-04-27 22:32:51
    뉴스9(청주)
정부의 '습지보호구역' 지정이 늦어지고 있는 충주 남한강 비내섬이 '자연 휴식지'로 우선 관리됩니다.

충주시는 다음 달에 앙성면 비내섬 62만 8천여 ㎡를 '자연 휴식지'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연 휴식지'로 지정되면 차량 통행과 취사·야영, 생활폐기물 투기와 매립·소각, 생물 포획과 채취·훼손 등이 금지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