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물단지’ 취급받던 지방의료원…코로나19 대응에 재조명
입력 2020.04.27 (20:50) 수정 2020.04.28 (00:30)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공공의료를 연속 조명합니다. 

한때 경영 악화로 애물단지 취급받던 지방의료원들이 감염병 대응의 최전선에서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첫 순서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원 현장을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삼척의료원입니다. 

의료원과 보건소 직원들이 주차장에서 의심환자 검체를 채취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할 때마다 병실은 그야말로 '초긴장' 상태입니다. 

[심은희/삼척의료원 수간호사/음압병실 근무 : "두려움도 있었고 가족들 반대도 있었지만, 저희들 아니면 누가 할 수 있는 일도 아니고 해서 다들 책임감을 가지고, 서로 다독거려주면서 동료들끼리..."]

또 다른 의료원, 확진자 상태를 24시간 지켜봅니다.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환자를 돌보며 식사도 전달합니다. 

[한소설/강릉의료원 간호사/음압병실 근무 : "저희도 의료진 입장에서도 불안한 마음도 있고 그런 감정도 있지만 환자를 우선적으로..."]

강원도 5개 지방의료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기존 입원 환자를 옮기고, 최대 520개 병상을 마련했습니다. 

민간병원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의료원은 한때 애물단지 취급을 받았던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감염병이 확산될 때마다 그 존재 가치를 스스로 입증하고 있습니다.  

2천9년 신종플루와 2천15년 메르스, 또, 2천20년 코로나19까지. 

강원도 5개 지방의료원은 지역 종합병원과 함께 감염병 대응 최전선에 있었습니다. 

[정인호/강릉의료원장 : "유사시에는 (감염병) 환자들을 받아서 치료하는 게 목적이기 때문에 공공병원이 굉장히 필요하다고 피부로 느끼고 있습니다."]

강원도 5개 의료원은 전체적으로 2천15년 흑자 전환 이후 지난해까지 5년 연속 순이익을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애물단지’ 취급받던 지방의료원…코로나19 대응에 재조명
    • 입력 2020-04-28 00:19:01
    • 수정2020-04-28 00:30:55
    뉴스9(강릉)
[앵커]

KBS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공공의료를 연속 조명합니다. 

한때 경영 악화로 애물단지 취급받던 지방의료원들이 감염병 대응의 최전선에서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첫 순서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원 현장을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삼척의료원입니다. 

의료원과 보건소 직원들이 주차장에서 의심환자 검체를 채취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할 때마다 병실은 그야말로 '초긴장' 상태입니다. 

[심은희/삼척의료원 수간호사/음압병실 근무 : "두려움도 있었고 가족들 반대도 있었지만, 저희들 아니면 누가 할 수 있는 일도 아니고 해서 다들 책임감을 가지고, 서로 다독거려주면서 동료들끼리..."]

또 다른 의료원, 확진자 상태를 24시간 지켜봅니다.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환자를 돌보며 식사도 전달합니다. 

[한소설/강릉의료원 간호사/음압병실 근무 : "저희도 의료진 입장에서도 불안한 마음도 있고 그런 감정도 있지만 환자를 우선적으로..."]

강원도 5개 지방의료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기존 입원 환자를 옮기고, 최대 520개 병상을 마련했습니다. 

민간병원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의료원은 한때 애물단지 취급을 받았던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감염병이 확산될 때마다 그 존재 가치를 스스로 입증하고 있습니다.  

2천9년 신종플루와 2천15년 메르스, 또, 2천20년 코로나19까지. 

강원도 5개 지방의료원은 지역 종합병원과 함께 감염병 대응 최전선에 있었습니다. 

[정인호/강릉의료원장 : "유사시에는 (감염병) 환자들을 받아서 치료하는 게 목적이기 때문에 공공병원이 굉장히 필요하다고 피부로 느끼고 있습니다."]

강원도 5개 의료원은 전체적으로 2천15년 흑자 전환 이후 지난해까지 5년 연속 순이익을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