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美 확진자 백만 돌파…학교 정상화 놓고 충돌
입력 2020.04.29 (06:03) 수정 2020.04.29 (07: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진자 백만 명을 넘긴 미국은 경제 정상화 시기를 놓고 주별로 혼선을 거듭하고 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재개와 더불어 조만간 학교 수업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논란은 더 증폭되고 있습니다.

교사들은 아직은 무리라며 시위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버지니아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백만 명을 넘긴 미국은 주마다 경제 재개 시점을 놓고 논란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조지아 주 등을 필두로 재가동에 시동을 걸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학교 수업도 정상화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머지 않아 많은 학교가 문을 여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그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보시다시피 젊은층은 코로나바이러스에 잘 견디고 있기 때문입니다."]

브리핑에 앞서 주지사들과의 화상 통화에서도 공립학교의 재개학을 촉구했지만, 어느 주지사도 대통령의 의견에 동의하진 않았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현재 학교를 문닫은 곳은 모두 43개 주, 다음달 7일 개학을 저울질하는 몬태나주를 제외하곤 재개에 신중한 입장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봉쇄 조치 해제 초기 단계에서 개학을 서두르는 이유는 경제 재개의 핵심 요소이기 때문입니다.

자녀 돌봄 부담이 덜어져야 경제 정상화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란 판단에서라고 AP통신은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미 교사 연합, 국가 교육 협회 등 교사 단체들은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입니다.

진단과 추적 시스템 확보, 발열 체크 의무화, 개인 보호 장비 지급 등이 이뤄지기 전에 재개할 경우 시위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원 사이트에는 6만 명 이상이 동의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최근 완화 지침에서 감염자가 현저히 감소하는 2단계에 개학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학부모와 교사들은 섣부른 학교 재개를 꺼리고 있어 등교 수업 전환은 당분간 힘들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美 확진자 백만 돌파…학교 정상화 놓고 충돌
    • 입력 2020-04-29 06:04:05
    • 수정2020-04-29 07:59:07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19 확진자 백만 명을 넘긴 미국은 경제 정상화 시기를 놓고 주별로 혼선을 거듭하고 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재개와 더불어 조만간 학교 수업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논란은 더 증폭되고 있습니다.

교사들은 아직은 무리라며 시위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버지니아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백만 명을 넘긴 미국은 주마다 경제 재개 시점을 놓고 논란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조지아 주 등을 필두로 재가동에 시동을 걸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학교 수업도 정상화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머지 않아 많은 학교가 문을 여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그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보시다시피 젊은층은 코로나바이러스에 잘 견디고 있기 때문입니다."]

브리핑에 앞서 주지사들과의 화상 통화에서도 공립학교의 재개학을 촉구했지만, 어느 주지사도 대통령의 의견에 동의하진 않았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현재 학교를 문닫은 곳은 모두 43개 주, 다음달 7일 개학을 저울질하는 몬태나주를 제외하곤 재개에 신중한 입장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봉쇄 조치 해제 초기 단계에서 개학을 서두르는 이유는 경제 재개의 핵심 요소이기 때문입니다.

자녀 돌봄 부담이 덜어져야 경제 정상화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란 판단에서라고 AP통신은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미 교사 연합, 국가 교육 협회 등 교사 단체들은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입니다.

진단과 추적 시스템 확보, 발열 체크 의무화, 개인 보호 장비 지급 등이 이뤄지기 전에 재개할 경우 시위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원 사이트에는 6만 명 이상이 동의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최근 완화 지침에서 감염자가 현저히 감소하는 2단계에 개학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학부모와 교사들은 섣부른 학교 재개를 꺼리고 있어 등교 수업 전환은 당분간 힘들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