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희롱’ 교사 파면 요구 국민청원까지…경찰 수사
입력 2020.04.29 (07:46) 수정 2020.04.29 (15:39)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속옷 빨래 숙제와 성적 표현으로 물의를 빚은 40대 초등학교 교사를 파면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8만 7천 여명이 참여했습니다.

이 청원은 "초등학생은 교사가 하는 말이나 몸짓을 내면화하며 학습하고 성장한다"며 "이 교사가 교단에 남아 더 큰 성범죄자로 아이들에게 상처를 주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울산경찰청은 일부 음란물 사이트에 해당 교사가 올린 영상이 재유포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관련 내용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성희롱’ 교사 파면 요구 국민청원까지…경찰 수사
    • 입력 2020-04-29 07:46:23
    • 수정2020-04-29 15:39:52
    뉴스광장(울산)
속옷 빨래 숙제와 성적 표현으로 물의를 빚은 40대 초등학교 교사를 파면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8만 7천 여명이 참여했습니다.

이 청원은 "초등학생은 교사가 하는 말이나 몸짓을 내면화하며 학습하고 성장한다"며 "이 교사가 교단에 남아 더 큰 성범죄자로 아이들에게 상처를 주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울산경찰청은 일부 음란물 사이트에 해당 교사가 올린 영상이 재유포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관련 내용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