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산형 일자리 관문…전기차 집적화 ‘터덕’
입력 2020.04.29 (09:05) 수정 2020.04.29 (09:05)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군산형 일자리는 광주형 일자리와 달리 실무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군산형 일자리의 한 축인 전기차 집적화단지 입주예정 기업들이 줄줄이 착공을 미루고 있습니다.

무슨 사연인지, 안승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월 기공식을 한 군산 전기차 집적화 단지. 

전기차 관련 기업 다섯 곳이 올해 군산에 새 둥지를 틀 계획이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에 대한 정부의 든든한 지원과 함께 전북 주력산업으로의 성장이 기대됐습니다. 

[문성현/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지난 1월 : "노사 상생형, 특히 중소기업에는 노사 상생으로 가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가장 군산형 일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하지만 입주예정 기업들은 모두 착공을 미뤘습니다. 

착공을 한 달 늦춰 이미 공사에 들어간 한 곳만 뻬면, 올해 상반기 착공은 물 건너 갔습니다 

착공을 내년으로 미룬 기업도 있습니다. 

업체의 높은 부채 비율도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지방에 투자하는 기업은 최대 백 50억 원까지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받을 수 있지만, 정부가 입주 기업들의 높은 부채 비율을 지적하고 나선 겁니다. 

문제가 된 기업 두 곳의 부채 비율은 총 자산의 4분의 3 수준. 

해당 기업들은 보조금 없이는 군산 투자가 쉽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업체 대표/음성변조 : "보조금 못 받으면 불가능하죠. 결론적으로 이야기하면, 완전히 저희 자금으로 해야 되니까 그거는, 그건 불가능한 이야기예요."]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 터를 인수한 명신을 포함해 전기차 집적화로 기대됐던 직접 고용 인원은 천 9백여 명. 

입주 기업들의 착공이 줄줄이 미뤄지면서 일자리 창출도 불투명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군산형 일자리 관문…전기차 집적화 ‘터덕’
    • 입력 2020-04-29 09:05:41
    • 수정2020-04-29 09:05:44
    뉴스광장(전주)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군산형 일자리는 광주형 일자리와 달리 실무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군산형 일자리의 한 축인 전기차 집적화단지 입주예정 기업들이 줄줄이 착공을 미루고 있습니다.

무슨 사연인지, 안승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월 기공식을 한 군산 전기차 집적화 단지. 

전기차 관련 기업 다섯 곳이 올해 군산에 새 둥지를 틀 계획이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에 대한 정부의 든든한 지원과 함께 전북 주력산업으로의 성장이 기대됐습니다. 

[문성현/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지난 1월 : "노사 상생형, 특히 중소기업에는 노사 상생으로 가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가장 군산형 일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하지만 입주예정 기업들은 모두 착공을 미뤘습니다. 

착공을 한 달 늦춰 이미 공사에 들어간 한 곳만 뻬면, 올해 상반기 착공은 물 건너 갔습니다 

착공을 내년으로 미룬 기업도 있습니다. 

업체의 높은 부채 비율도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지방에 투자하는 기업은 최대 백 50억 원까지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받을 수 있지만, 정부가 입주 기업들의 높은 부채 비율을 지적하고 나선 겁니다. 

문제가 된 기업 두 곳의 부채 비율은 총 자산의 4분의 3 수준. 

해당 기업들은 보조금 없이는 군산 투자가 쉽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업체 대표/음성변조 : "보조금 못 받으면 불가능하죠. 결론적으로 이야기하면, 완전히 저희 자금으로 해야 되니까 그거는, 그건 불가능한 이야기예요."]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 터를 인수한 명신을 포함해 전기차 집적화로 기대됐던 직접 고용 인원은 천 9백여 명. 

입주 기업들의 착공이 줄줄이 미뤄지면서 일자리 창출도 불투명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