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시설 순차적 개방…서해안 관광지 ‘활황’
입력 2020.04.29 (09:12) 수정 2020.04.29 (10:16)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소 완화하자 사회 전반이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을 되찾아가고 있는데요. 

지역 도서관은 대면대출을 재개하는 등 공공시설 개방이 확대되고 있고, 서해안 관광지는 이번 연휴 기간 객실 예약이 가득 찰 정도인데 당국은 여전히 추가 확산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의 대표 공공도서관인 한밭도서관이 오랜만에 시민들로 붐빕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두달여 만에 일부 시설이 개관했는데, 하루 동안 300여 명이 다녀갔습니다.

방명록 작성과 비닐장갑 착용 등 방역수칙이 다소 까다롭지만, 책을 다시 직접 빌릴 수 있어 그저 반가운 마음입니다.

[강선영/대전시 관저동 : "인터넷에 검색해서 언제부터 되는지 찾아보고 오늘(28일)부터 된다고 해서 왔거든요. 일부러, 좋아요."]

지역 유명 관광지도 회복세에 접어들었습니다.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이 국내여행에 나서기 시작하며, 충남 서해안은 주말은 물론, 평일 방문객도 예년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윤철모/경기도 고양시 : "내가 운동을 많이하는데, 체육관이 문을 닫았어요. 이쪽으로 친구따라 강남간다고 나왔어요. 코로나 때문에."]

이번주 시작되는 황금연휴 객실 예약률이 100%를 넘은 숙박업소도 있습니다.

[심재관/비체팰리스 매니저 : "이번 연휴같은 경우는 현재 만실인 상황이고, 완연하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저희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황금연휴가 방역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가족 단위별 자차 이용과 숙박시설 등 실내시설 사용 시 2m 거리두리와 띄어앉기 같은 생활 속 세부지침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 공공시설 순차적 개방…서해안 관광지 ‘활황’
    • 입력 2020-04-29 09:12:37
    • 수정2020-04-29 10:16:26
    뉴스광장(대전)
[앵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소 완화하자 사회 전반이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을 되찾아가고 있는데요. 

지역 도서관은 대면대출을 재개하는 등 공공시설 개방이 확대되고 있고, 서해안 관광지는 이번 연휴 기간 객실 예약이 가득 찰 정도인데 당국은 여전히 추가 확산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의 대표 공공도서관인 한밭도서관이 오랜만에 시민들로 붐빕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두달여 만에 일부 시설이 개관했는데, 하루 동안 300여 명이 다녀갔습니다.

방명록 작성과 비닐장갑 착용 등 방역수칙이 다소 까다롭지만, 책을 다시 직접 빌릴 수 있어 그저 반가운 마음입니다.

[강선영/대전시 관저동 : "인터넷에 검색해서 언제부터 되는지 찾아보고 오늘(28일)부터 된다고 해서 왔거든요. 일부러, 좋아요."]

지역 유명 관광지도 회복세에 접어들었습니다.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이 국내여행에 나서기 시작하며, 충남 서해안은 주말은 물론, 평일 방문객도 예년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윤철모/경기도 고양시 : "내가 운동을 많이하는데, 체육관이 문을 닫았어요. 이쪽으로 친구따라 강남간다고 나왔어요. 코로나 때문에."]

이번주 시작되는 황금연휴 객실 예약률이 100%를 넘은 숙박업소도 있습니다.

[심재관/비체팰리스 매니저 : "이번 연휴같은 경우는 현재 만실인 상황이고, 완연하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저희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황금연휴가 방역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가족 단위별 자차 이용과 숙박시설 등 실내시설 사용 시 2m 거리두리와 띄어앉기 같은 생활 속 세부지침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