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미등록외국인, 방역 사각지대…의료접근성 확대에 중점”
입력 2020.04.29 (09:28) 수정 2020.04.29 (09:50)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로 미등록 외국인들을 꼽으며 철저한 방역조치와 의료 접근성 확대를 주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외국인 밀집지역 방역강화와 함께 이들이 신분 걱정 없이 마스크를 공급받고 보건소나 의료단체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에 약 38만명의 미등록 외국인들이 체류 중"이라며 "불안한 신분으로 의심 증상이 있어도 선별진료소를 찾지 않을 개연성이 높아 언제든지 지역감염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는 방역의 사각지대"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싱가포르의 경우 열악한 환경의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밀폐된 생활 공간과 방역 물품 부족 등 감염이 발생하면 쉽게 확산되는 여건 때문으로, 우리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정 총리는 "하지만 이들을 불법 체류자로 내몰고 단속할 경우 (이들이) 깊숙하게 숨어 오히려 사각지대가 더 커질 우려가 있다"면서 "출입국 관리보다는 방역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고, 감염예방과 확진자 조기 발견을 위한 의료 접근성 확대가 중점이 돼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국인 밀집지역 방역강화와 이들이 신분 걱정 없이 마스크를 공급받고 보건소나 의료단체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매일 중대본 회의에 전국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 보건소장 등이 원격으로 참여 중인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를 코로나19로부터 지키기 위해 지난 석 달 간 야근과 철야를 반복하며 방역 현장을 진두지휘해온 분들"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또 오늘 143개 기업 필수인력 340명으로 구성된 한국 기업인 출장단이 베트남에 입국하는 것에 대해선 "현지 공장 유지 등 경제활동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출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입국제한 예외 조치를 위해 노력해 온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KOTRA)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정말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습니다.

베트남은 방역을 위해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있지만 이번 우리 기업인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각 기업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베트남 정부와 교섭해 '패키지'로 입국승인을 받아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정 총리 “미등록외국인, 방역 사각지대…의료접근성 확대에 중점”
    • 입력 2020-04-29 09:28:46
    • 수정2020-04-29 09:50:58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로 미등록 외국인들을 꼽으며 철저한 방역조치와 의료 접근성 확대를 주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외국인 밀집지역 방역강화와 함께 이들이 신분 걱정 없이 마스크를 공급받고 보건소나 의료단체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에 약 38만명의 미등록 외국인들이 체류 중"이라며 "불안한 신분으로 의심 증상이 있어도 선별진료소를 찾지 않을 개연성이 높아 언제든지 지역감염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는 방역의 사각지대"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싱가포르의 경우 열악한 환경의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밀폐된 생활 공간과 방역 물품 부족 등 감염이 발생하면 쉽게 확산되는 여건 때문으로, 우리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정 총리는 "하지만 이들을 불법 체류자로 내몰고 단속할 경우 (이들이) 깊숙하게 숨어 오히려 사각지대가 더 커질 우려가 있다"면서 "출입국 관리보다는 방역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고, 감염예방과 확진자 조기 발견을 위한 의료 접근성 확대가 중점이 돼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국인 밀집지역 방역강화와 이들이 신분 걱정 없이 마스크를 공급받고 보건소나 의료단체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매일 중대본 회의에 전국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 보건소장 등이 원격으로 참여 중인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를 코로나19로부터 지키기 위해 지난 석 달 간 야근과 철야를 반복하며 방역 현장을 진두지휘해온 분들"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또 오늘 143개 기업 필수인력 340명으로 구성된 한국 기업인 출장단이 베트남에 입국하는 것에 대해선 "현지 공장 유지 등 경제활동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출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입국제한 예외 조치를 위해 노력해 온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KOTRA)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정말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습니다.

베트남은 방역을 위해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있지만 이번 우리 기업인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각 기업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베트남 정부와 교섭해 '패키지'로 입국승인을 받아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