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아카데미상 규칙도 바꿨다…“온라인 개봉작도 후보”
입력 2020.04.29 (09:44) 수정 2020.04.29 (09:54) 국제
코로나19로 내년도 미국 아카데미상 출품 규칙이 변경됐습니다.

아카데미는 그동안 영화시장에서 온라인 플랫폼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7일간 극장 상영을 해야 한다'는 아카데미상 출품 자격 조건을 고수했으나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이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은 현지시각 28일, 아카데미상 이사회가 내년도 아카데미상 출품 자격과 관련해 달라진 기준을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카데미는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상업용 극장에서 적어도 일주일간 개봉한 영화를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합니다.

하지만 내년 시상식에 한정해 온라인으로 먼저 상영된 작품에도 출전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로 주요 영화의 개봉 일정이 줄줄이 밀려 '7일 극장 상영' 규정을 고집할 수 없게 된 것입니다.

데이비드 루빈 아카데미 회장은 성명에서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것보다 영화의 마법을 경험할 수 있는 더 나은 방법은 없다고 확고히 믿는다"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해 우리의 규칙에 일시적인 예외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아카데미는 '7일간 극장 상영'이라는 규칙을 완전히 허물지는 않았습니다.

온라인에서 먼저 출시된 작품이라도 극장 개봉 일정을 첨부해서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때문에 내년도 아카데미상 일정이 변경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제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은 예정대로 2021년 2월 28일에 열린다고 아카데미 측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아카데미상 규칙도 바꿨다…“온라인 개봉작도 후보”
    • 입력 2020-04-29 09:44:15
    • 수정2020-04-29 09:54:41
    국제
코로나19로 내년도 미국 아카데미상 출품 규칙이 변경됐습니다.

아카데미는 그동안 영화시장에서 온라인 플랫폼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7일간 극장 상영을 해야 한다'는 아카데미상 출품 자격 조건을 고수했으나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이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은 현지시각 28일, 아카데미상 이사회가 내년도 아카데미상 출품 자격과 관련해 달라진 기준을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카데미는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상업용 극장에서 적어도 일주일간 개봉한 영화를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합니다.

하지만 내년 시상식에 한정해 온라인으로 먼저 상영된 작품에도 출전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로 주요 영화의 개봉 일정이 줄줄이 밀려 '7일 극장 상영' 규정을 고집할 수 없게 된 것입니다.

데이비드 루빈 아카데미 회장은 성명에서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것보다 영화의 마법을 경험할 수 있는 더 나은 방법은 없다고 확고히 믿는다"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해 우리의 규칙에 일시적인 예외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아카데미는 '7일간 극장 상영'이라는 규칙을 완전히 허물지는 않았습니다.

온라인에서 먼저 출시된 작품이라도 극장 개봉 일정을 첨부해서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때문에 내년도 아카데미상 일정이 변경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제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은 예정대로 2021년 2월 28일에 열린다고 아카데미 측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