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NK뉴스 “레저선 움직임, 김정은 원산 별장 체류 시사”
입력 2020.04.29 (09:44) 수정 2020.04.29 (09:55) 국제
미국 언론들이 위성 사진을 토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원산에 머물고 있다고 추정하는 보도를 잇달아 내놓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원산 별장 인근에 정차된 모습이 포착된 데 이어 별장의 레저선들이 이달 들어 꾸준히 운항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 NK뉴스는 현지시각 28일 김 위원장의 원산 별장 인근 위성사진을 분석해 "김 위원장이 원산 해안에서 종종 사용한 배들이 이달 내내 가동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호화선 움직임은 그가 원산에 있을지도 모른다고 시사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일례로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 사이에 원산과 인근 섬인 대도(島) 사이를 오가는 55m의 레저선이 별장의 정박시설에 위치한 모습이 위성에 찍힌 뒤 지난 27일까지 그곳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곳에서 4월 2일 이후 크레인과 소형 선박의 움직임도 관찰됐습니다.

대도 해안에서는 50m 레저선이 4월 2일 위성 사진에서 모습을 드러낸 뒤 날짜별로 위치를 자주 변경했지만 27일 사진에서도 대도 주변에 있는 것이 관찰됐습니다.

NK뉴스는 이번 달을 포함해 과거 이들 배의 이동은 김 위원장이 이 지역에 모습을 드러낸 때와 높은 상관관계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2016년 여름 이후 위성사진에서 일정 기간 배가 출항한 것으로 포착됐을 때 김 위원장이 원산이나 인근에 있었던 경우가 17번 중 11번에 달했다는 게 NK뉴스의 설명입니다.

NK뉴스는 수년간 김 위원장의 출현과 배의 움직임 간 높은 상관관계가 있었음을 고려하면 별장과 섬에서의 이런 활동은 이번 달, 심지어 지난 2주간에도 김 위원장과 측근들이 배를 이용했음을 강하게 시사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김 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적어도 지난 21일 이후 김 위원장의 별장이 있는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했다고 지난 25일 보도했습니다.

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26일 미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은 4월 13일 이후 원산에서 머물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편 NK뉴스는 대도에 있던 50m 레저선이 유일하게 지난 14일 별장으로 옮겨졌는데, 북한이 인근에서 미사일 시험을 한 날짜와 일치한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이를 토대로 당시 미사일 시험은 강원도 문천의 해군 시설이 관여했고, 이 군사훈련이 원산-갈마 반도 해역에서 이뤄졌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증거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14일 오전 문천 일대에서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고, 우리 군은 이를 지대함으로 추정되는 순항미사일이라고 판단했습니다.

NK뉴스는 김 위원장의 별장이 과거에 '향산 별장'으로 불렸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데일리NK가 지난 20일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에 있는 향산진료소로 이동해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한 것은 이름이 같아서 혼동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 NK뉴스 “레저선 움직임, 김정은 원산 별장 체류 시사”
    • 입력 2020-04-29 09:44:15
    • 수정2020-04-29 09:55:30
    국제
미국 언론들이 위성 사진을 토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원산에 머물고 있다고 추정하는 보도를 잇달아 내놓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원산 별장 인근에 정차된 모습이 포착된 데 이어 별장의 레저선들이 이달 들어 꾸준히 운항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 NK뉴스는 현지시각 28일 김 위원장의 원산 별장 인근 위성사진을 분석해 "김 위원장이 원산 해안에서 종종 사용한 배들이 이달 내내 가동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호화선 움직임은 그가 원산에 있을지도 모른다고 시사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일례로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 사이에 원산과 인근 섬인 대도(島) 사이를 오가는 55m의 레저선이 별장의 정박시설에 위치한 모습이 위성에 찍힌 뒤 지난 27일까지 그곳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곳에서 4월 2일 이후 크레인과 소형 선박의 움직임도 관찰됐습니다.

대도 해안에서는 50m 레저선이 4월 2일 위성 사진에서 모습을 드러낸 뒤 날짜별로 위치를 자주 변경했지만 27일 사진에서도 대도 주변에 있는 것이 관찰됐습니다.

NK뉴스는 이번 달을 포함해 과거 이들 배의 이동은 김 위원장이 이 지역에 모습을 드러낸 때와 높은 상관관계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2016년 여름 이후 위성사진에서 일정 기간 배가 출항한 것으로 포착됐을 때 김 위원장이 원산이나 인근에 있었던 경우가 17번 중 11번에 달했다는 게 NK뉴스의 설명입니다.

NK뉴스는 수년간 김 위원장의 출현과 배의 움직임 간 높은 상관관계가 있었음을 고려하면 별장과 섬에서의 이런 활동은 이번 달, 심지어 지난 2주간에도 김 위원장과 측근들이 배를 이용했음을 강하게 시사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김 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적어도 지난 21일 이후 김 위원장의 별장이 있는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했다고 지난 25일 보도했습니다.

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26일 미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은 4월 13일 이후 원산에서 머물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편 NK뉴스는 대도에 있던 50m 레저선이 유일하게 지난 14일 별장으로 옮겨졌는데, 북한이 인근에서 미사일 시험을 한 날짜와 일치한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이를 토대로 당시 미사일 시험은 강원도 문천의 해군 시설이 관여했고, 이 군사훈련이 원산-갈마 반도 해역에서 이뤄졌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증거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14일 오전 문천 일대에서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고, 우리 군은 이를 지대함으로 추정되는 순항미사일이라고 판단했습니다.

NK뉴스는 김 위원장의 별장이 과거에 '향산 별장'으로 불렸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데일리NK가 지난 20일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에 있는 향산진료소로 이동해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한 것은 이름이 같아서 혼동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