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붕괴 위기’ 육류가공업체 영업 계속 명령”
입력 2020.04.29 (09:56) 수정 2020.04.29 (10:0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공급망 붕괴 위기에 놓인 육류가공업체가 생산을 이어가도록 행정명령을 내릴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각 28일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미국 정부가 국방물자생산법에 따라 육류가공공장을 식량 공급에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인프라로 지정하고, 직원들에게 보호장비와 근무지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미국 육류가공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문을 닫거나, 주(州)정부 지침에 따라 공장을 폐쇄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식량 공급 부족 사태가 빚어질 우려가 커지는 와중에 나왔습니다.

지난 26일 미국 육류가공업체 타이슨 푸드의 존 타이슨 회장은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등 일간지에 광고를 실어 공장 폐쇄로 수백만 파운드에 달하는 고기가 사라지고 있는 현실을 호소하며 당국에 대책 마련을 주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타이슨의 문제를 해결할 명령에 서명하겠다고 시사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이번 명령이 타이슨뿐만 아니라 소고기, 닭고기와 계란, 돼지고기를 공급하는 공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미국 육류 생산 시설 80% 가량이 폐쇄된 상황에서 백악관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부연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식품산업노조(UFCW)는 노동자가 안전하지 않으면 음식 공급 역시 안전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UFCW에 따르면 코로나19로 미국에서 육류와 식품 제조과정에서 일하는 노동자 최소 20명이 사망했고 육류포장을 하는 노동자 5천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격리 상태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로이터=연합뉴스]
  • “트럼프, ‘붕괴 위기’ 육류가공업체 영업 계속 명령”
    • 입력 2020-04-29 09:56:34
    • 수정2020-04-29 10:01:4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공급망 붕괴 위기에 놓인 육류가공업체가 생산을 이어가도록 행정명령을 내릴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각 28일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미국 정부가 국방물자생산법에 따라 육류가공공장을 식량 공급에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인프라로 지정하고, 직원들에게 보호장비와 근무지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미국 육류가공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문을 닫거나, 주(州)정부 지침에 따라 공장을 폐쇄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식량 공급 부족 사태가 빚어질 우려가 커지는 와중에 나왔습니다.

지난 26일 미국 육류가공업체 타이슨 푸드의 존 타이슨 회장은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등 일간지에 광고를 실어 공장 폐쇄로 수백만 파운드에 달하는 고기가 사라지고 있는 현실을 호소하며 당국에 대책 마련을 주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타이슨의 문제를 해결할 명령에 서명하겠다고 시사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이번 명령이 타이슨뿐만 아니라 소고기, 닭고기와 계란, 돼지고기를 공급하는 공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미국 육류 생산 시설 80% 가량이 폐쇄된 상황에서 백악관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부연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식품산업노조(UFCW)는 노동자가 안전하지 않으면 음식 공급 역시 안전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UFCW에 따르면 코로나19로 미국에서 육류와 식품 제조과정에서 일하는 노동자 최소 20명이 사망했고 육류포장을 하는 노동자 5천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격리 상태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