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하얼빈 코로나19 기존과 달라…미국서 유입”
입력 2020.04.29 (12:04) 수정 2020.04.29 (13:21) 국제
중국 당국이 최근 하얼빈에서 유행하는 코로나19는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확연히 다른 것으로 미국에서 유입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29일 중국신문망과 글로벌타임스 등을 보면, 중국공정원 원사인 장쉐 하얼빈 의대 학장은 전날 헤이룽장성 정부 기자회견을 통해 현지 코로나19 환자의 게놈(genome·유전체) 서열 분석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하얼빈 당국은 그동안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현지 집단감염이 지난달 19일 미국에서 귀국한 중국인 여성 한 모 씨에게서 시작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한 씨와 한 건물에 사는 이웃이 엘리베이터 등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돼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고, 이후 병원 내 감염으로까지 이어지면서 27일 기준 68명이 확진, 21명이 무증상 감염 상태라는 것입니다.

헤이룽장성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지난 15일 환자 21명의 게놈 서열 자료를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로 보내 분석했는데, 조사 결과는 이러한 관측을 뒷받침한다는 게 장 원사 설명입니다.

장 원사는 "환자들의 게놈 서열은 99.99% 이상 같았다. 그중 18명은 완전 같았고, 나머지 3명은 뉴클레오티드 1~2개가 달랐는데, 거의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21명의 유전체 정보를 분석한 결과 전염원이 하나이며, 외국에서 유입된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기존에 중국인들 사이에 확산한 바이러스와 해당 바이러스의 게놈 서열이 분명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중국 학자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이번 조사 결과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이 여러 곳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코로나19 '중국 기원설'을 반박하려는 시도까지 했습니다.

양잔추 우한대학 의학부 바이러스학연구소 부소장은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이번 연구는 바이러스의 기원이 다양하고 전염력이 다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습니다.

양 부소장은 "후베이성 우한이 코로나19의 진원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음을 보여준다"면서 정치적 목적을 갖고 중국을 희생양으로 삼으려 하는 세력을 비판했다는 게 글로벌타임스 설명입니다.

그는 "우한은 코로나19 환자를 처음 보고한 곳일 뿐"이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인플루엔자로 죽은 사람 일부가 사실은 코로나19로 사망했을 수 있는 만큼 미국이 코로나19의 기원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전염원'으로 지목된 한 씨는 귀국 후 격리를 마친 뒤 가족들과 함께 식사하고 상하이로 가 수술까지 받았지만, 이와 관련해 다른 사람이 감염된 경우는 없는 상황입니다.

이에 대해 장 원사는 "한 씨의 격리 기간이 끝날 때 여러 번 핵산 검사를 했지만 모두 음성이 나왔다. 하지만 2차례 혈청 항체 검사(IgG)는 양성이었다. 이는 항체가 이미 있다는 것"이라면서 "바이러스가 한 씨의 면역체계에 져서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가능성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하얼빈 코로나19 기존과 달라…미국서 유입”
    • 입력 2020-04-29 12:04:56
    • 수정2020-04-29 13:21:07
    국제
중국 당국이 최근 하얼빈에서 유행하는 코로나19는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확연히 다른 것으로 미국에서 유입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29일 중국신문망과 글로벌타임스 등을 보면, 중국공정원 원사인 장쉐 하얼빈 의대 학장은 전날 헤이룽장성 정부 기자회견을 통해 현지 코로나19 환자의 게놈(genome·유전체) 서열 분석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하얼빈 당국은 그동안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현지 집단감염이 지난달 19일 미국에서 귀국한 중국인 여성 한 모 씨에게서 시작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한 씨와 한 건물에 사는 이웃이 엘리베이터 등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돼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고, 이후 병원 내 감염으로까지 이어지면서 27일 기준 68명이 확진, 21명이 무증상 감염 상태라는 것입니다.

헤이룽장성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지난 15일 환자 21명의 게놈 서열 자료를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로 보내 분석했는데, 조사 결과는 이러한 관측을 뒷받침한다는 게 장 원사 설명입니다.

장 원사는 "환자들의 게놈 서열은 99.99% 이상 같았다. 그중 18명은 완전 같았고, 나머지 3명은 뉴클레오티드 1~2개가 달랐는데, 거의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21명의 유전체 정보를 분석한 결과 전염원이 하나이며, 외국에서 유입된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기존에 중국인들 사이에 확산한 바이러스와 해당 바이러스의 게놈 서열이 분명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중국 학자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이번 조사 결과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이 여러 곳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코로나19 '중국 기원설'을 반박하려는 시도까지 했습니다.

양잔추 우한대학 의학부 바이러스학연구소 부소장은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이번 연구는 바이러스의 기원이 다양하고 전염력이 다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습니다.

양 부소장은 "후베이성 우한이 코로나19의 진원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음을 보여준다"면서 정치적 목적을 갖고 중국을 희생양으로 삼으려 하는 세력을 비판했다는 게 글로벌타임스 설명입니다.

그는 "우한은 코로나19 환자를 처음 보고한 곳일 뿐"이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인플루엔자로 죽은 사람 일부가 사실은 코로나19로 사망했을 수 있는 만큼 미국이 코로나19의 기원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전염원'으로 지목된 한 씨는 귀국 후 격리를 마친 뒤 가족들과 함께 식사하고 상하이로 가 수술까지 받았지만, 이와 관련해 다른 사람이 감염된 경우는 없는 상황입니다.

이에 대해 장 원사는 "한 씨의 격리 기간이 끝날 때 여러 번 핵산 검사를 했지만 모두 음성이 나왔다. 하지만 2차례 혈청 항체 검사(IgG)는 양성이었다. 이는 항체가 이미 있다는 것"이라면서 "바이러스가 한 씨의 면역체계에 져서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가능성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