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경욱 “‘사전투표 조작의혹’ 선관위 고발”…선관위 “강경 대처”
입력 2020.04.29 (15:17) 취재K
인천 연수을에서 낙선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오늘(29일)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잇달아 제기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박영수 사무총장과 조해주 상임위원 등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민 의원은 오늘 오전 대검찰청에 이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하는 한편, 법원의 증거보전신청 인용에 따라 오늘 오후 인천 연수구 선관위에서 투표함과 투표지, CCTV 영상 등의 보전이 집행된다고 밝혔습니다.

민 의원은 동시에 사전투표 선거용지에 표기된 QR코드로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과, 비례대표 사전투표 역시 조작됐다는 의혹을 연이어 제기했습니다.

민 의원은 오늘 국회 기자회견에서 "QR코드에 개인정보가 입력돼있다면 비밀투표 원칙을 위반한 선거무효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자신의 SNS에는 "비례대표의 표도 대거 조작한 의혹이 불거졌다. 우리공화당, 친박신당, 국가혁명배당금당, 새벽당, 기독자유통일당의 표가 대량 빠져나간 걸로 보인다"고 썼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사전투표 조작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강조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맞섰습니다.

조규영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 1과장은 오늘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선관위가 수개표 결과를 조작하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 과장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자료를 요청할 경우, (자료를) 모두 공개할 예정"이라며, "그럼에도 부정선거 의혹을 계속 제기해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면 강경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전투표 용지에 기재된 QR코드로 개인정보가 유출된다는 의혹에는 "QR코드에는 선거구명과 관할 선관위명 등이 표시될 뿐, 기타 개인정보는 일절 없다"면서, 이런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를 고발했다고 했습니다.

■ 통합당 "개별 의원 차원 대응"
이런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사전투표 의혹 제기에 선을 그었습니다.

일부 언론에서 통합당이 당 차원의 사전투표 조작 의혹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보도하자, 통합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지했습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도 "당 차원의 계획은 전혀 없다"면서 "사전투표 문제에 대해서는 개별 의원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이 맞는다는 내용으로 협의한 적이 있고, 그 이후에는 다른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 민경욱 “‘사전투표 조작의혹’ 선관위 고발”…선관위 “강경 대처”
    • 입력 2020-04-29 15:17:49
    취재K
인천 연수을에서 낙선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오늘(29일)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잇달아 제기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박영수 사무총장과 조해주 상임위원 등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민 의원은 오늘 오전 대검찰청에 이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하는 한편, 법원의 증거보전신청 인용에 따라 오늘 오후 인천 연수구 선관위에서 투표함과 투표지, CCTV 영상 등의 보전이 집행된다고 밝혔습니다.

민 의원은 동시에 사전투표 선거용지에 표기된 QR코드로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과, 비례대표 사전투표 역시 조작됐다는 의혹을 연이어 제기했습니다.

민 의원은 오늘 국회 기자회견에서 "QR코드에 개인정보가 입력돼있다면 비밀투표 원칙을 위반한 선거무효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자신의 SNS에는 "비례대표의 표도 대거 조작한 의혹이 불거졌다. 우리공화당, 친박신당, 국가혁명배당금당, 새벽당, 기독자유통일당의 표가 대량 빠져나간 걸로 보인다"고 썼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사전투표 조작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강조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맞섰습니다.

조규영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 1과장은 오늘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선관위가 수개표 결과를 조작하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 과장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자료를 요청할 경우, (자료를) 모두 공개할 예정"이라며, "그럼에도 부정선거 의혹을 계속 제기해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면 강경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전투표 용지에 기재된 QR코드로 개인정보가 유출된다는 의혹에는 "QR코드에는 선거구명과 관할 선관위명 등이 표시될 뿐, 기타 개인정보는 일절 없다"면서, 이런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를 고발했다고 했습니다.

■ 통합당 "개별 의원 차원 대응"
이런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사전투표 의혹 제기에 선을 그었습니다.

일부 언론에서 통합당이 당 차원의 사전투표 조작 의혹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보도하자, 통합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지했습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도 "당 차원의 계획은 전혀 없다"면서 "사전투표 문제에 대해서는 개별 의원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이 맞는다는 내용으로 협의한 적이 있고, 그 이후에는 다른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