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항 입국 선원 확진…클럽 접촉 3명 격리 이탈
입력 2020.04.29 (19:39) 수정 2020.04.29 (19:39)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항으로 입국한 필리핀 국적의 20대 선원이 부산항 검역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의료원에 입원했습니다. 

이 선원은 앞서 중국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부산으로 입국하는 과정에 재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산시는 이 선원이 부산지역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지만, 검역 확진자의 경우 전국 통계에 포함돼 부산 확진자에 추가되지는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자가격리 이탈자는 4명이 늘어 모두 18명이 됐습니다. 

추가된 이탈자 4명 중 3명은 대구 확진자가 이용한 부산의 클럽에서 접촉한 20대들이며 부산시는 모두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 부산항 입국 선원 확진…클럽 접촉 3명 격리 이탈
    • 입력 2020-04-29 19:39:23
    • 수정2020-04-29 19:39:42
    뉴스7(부산)
부산항으로 입국한 필리핀 국적의 20대 선원이 부산항 검역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의료원에 입원했습니다. 

이 선원은 앞서 중국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부산으로 입국하는 과정에 재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산시는 이 선원이 부산지역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지만, 검역 확진자의 경우 전국 통계에 포함돼 부산 확진자에 추가되지는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자가격리 이탈자는 4명이 늘어 모두 18명이 됐습니다. 

추가된 이탈자 4명 중 3명은 대구 확진자가 이용한 부산의 클럽에서 접촉한 20대들이며 부산시는 모두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