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 직원 없는 지방 공공기관…이유는?
입력 2020.04.29 (20:04) 수정 2020.04.29 (20:04)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애인 의무고용 제도'가 시행된 지 30년이 지났습니다.

장애인이 차별 없이 일할 수 있도록 법으로 공공기관과 기업의 필수 채용 인원을 정해놓은 건데요.

충북 지역 출자, 출연기관 중 상당수가 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데 지킬 수 없는 속사정도 있다고 합니다.

송근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0명 가운데 단 3명.

공공기관 일자리 가운데 장애인에게 주어진 몫은 겨우 3.4%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마저도 제대로 지켜지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장애인 의무고용 대상인 충북 지역 출자, 출연기관 7곳의 장애인 직원 고용 현황입니다.

의무 고용 인원을 모두 채운 곳은 충북개발공사 단 한 곳뿐이고, 대부분 절반을 겨우 넘기는 수준입니다.

충북테크노파크와 충북연구원은 장애인 직원이 단 한 명도 없습니다.

그런데 공공 기관들도 할 말은 있습니다.

한 기관 관계자는, 자격을 갖춘 지원자도 드물고, 지난해 진행한 채용에서는 아예 지원자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반면 장애인 단체는 장애인 직원을 채용하기 위한 배려와 노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채용 인원만 정하는 데 그치지 말고, 장애인의 상황을 고려한 일자리나 업무 환경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장새롬/충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무국장 : "(장애인 직원에게) 행동이 느리고, 글씨가 느리니까 안된다 이렇게 얘기를 했대요. 배려도 해주셔야지만, 같이 함께하면 장애인도 함께할 수 있거든요."]

아직도 정착하지 못한 장애인 의무고용 제도.

저조한 채용 상황에 대한 해석은 달랐지만,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제도를 손질해야 한다는 데는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KBS 뉴스 송근섭입니다.
  • 장애인 직원 없는 지방 공공기관…이유는?
    • 입력 2020-04-29 20:04:14
    • 수정2020-04-29 20:04:16
    뉴스7(청주)
[앵커]

'장애인 의무고용 제도'가 시행된 지 30년이 지났습니다.

장애인이 차별 없이 일할 수 있도록 법으로 공공기관과 기업의 필수 채용 인원을 정해놓은 건데요.

충북 지역 출자, 출연기관 중 상당수가 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데 지킬 수 없는 속사정도 있다고 합니다.

송근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0명 가운데 단 3명.

공공기관 일자리 가운데 장애인에게 주어진 몫은 겨우 3.4%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마저도 제대로 지켜지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장애인 의무고용 대상인 충북 지역 출자, 출연기관 7곳의 장애인 직원 고용 현황입니다.

의무 고용 인원을 모두 채운 곳은 충북개발공사 단 한 곳뿐이고, 대부분 절반을 겨우 넘기는 수준입니다.

충북테크노파크와 충북연구원은 장애인 직원이 단 한 명도 없습니다.

그런데 공공 기관들도 할 말은 있습니다.

한 기관 관계자는, 자격을 갖춘 지원자도 드물고, 지난해 진행한 채용에서는 아예 지원자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반면 장애인 단체는 장애인 직원을 채용하기 위한 배려와 노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채용 인원만 정하는 데 그치지 말고, 장애인의 상황을 고려한 일자리나 업무 환경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장새롬/충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무국장 : "(장애인 직원에게) 행동이 느리고, 글씨가 느리니까 안된다 이렇게 얘기를 했대요. 배려도 해주셔야지만, 같이 함께하면 장애인도 함께할 수 있거든요."]

아직도 정착하지 못한 장애인 의무고용 제도.

저조한 채용 상황에 대한 해석은 달랐지만,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제도를 손질해야 한다는 데는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KBS 뉴스 송근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