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막에서 벼농사” 한국기술로 벼 재배 성공
입력 2020.04.29 (20:18) 수정 2020.04.29 (20:18)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뜨겁고 건조한 아랍에미리트 사막지대에서 우리 품종의 벼농사가 처음 성공했습니다.

일조량이 풍부한 덕에 국내에서보다 수확량이 1.5배나 더 많다고 하는데요.

김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랍에미리트 사막지대인 샤르자.

벼 이삭이 바람에 살랑이며 누렇게 익어갑니다.

다음 달 초 수확을 앞두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우리 기후와 비슷한 지난해 11월 말 현지 시험재배에 나서 일궈낸 첫 결실입니다.

천8백여㎡ 땅을 40cm씩 파내고 부직포를 깔아 물 빠짐을 최소화하고, 물을 공급하는 관을 땅속에 묻기까지.

사막에 논을 만드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천㎡당 수확량은 7백63kg, 시시각각 온도와 pH 산도를 확인하고 재배해 국내에서보다 1.5배 생산량을 높였습니다.

[황운하/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연구사 : "사막기후에서는 토양 조건이 저희랑 다르기 때문에, 현지에서는 주기적으로 물 공급을 하면서 그 물속에 양분을 같이 녹여서 주는 방법으로 재배를 수행했습니다."]

사막 재배에 성공한 품종은 우리 벼 '아세미'.

이미 7년 전 아열대 기후에 맞게 개발한 품종인데, 고온 건조한 사막에서도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김경규/농촌진흥청장 : "포기당 이삭 수가 25개 나오니까 이삭 수만 생각하면 (국내의) 2배인데, 2~3년 더 해봐야 할 겁니다."]

하지만 농사에 쓸 물값이 비싸 경제성이 낮다는 게 문제입니다.

이 때문에 현지와 환경이 비슷한 새만금 간척지에서 물을 절약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들을 실험한 뒤 2차 시험재배에 적용할 예정입니다.

연구팀은 현지에서 생산한 쌀 일부를 국내로 들여와 품질과 특성을 분석해 2차 재배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사막에서 벼농사” 한국기술로 벼 재배 성공
    • 입력 2020-04-29 20:18:46
    • 수정2020-04-29 20:18:48
    뉴스7(전주)
[앵커]

뜨겁고 건조한 아랍에미리트 사막지대에서 우리 품종의 벼농사가 처음 성공했습니다.

일조량이 풍부한 덕에 국내에서보다 수확량이 1.5배나 더 많다고 하는데요.

김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랍에미리트 사막지대인 샤르자.

벼 이삭이 바람에 살랑이며 누렇게 익어갑니다.

다음 달 초 수확을 앞두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우리 기후와 비슷한 지난해 11월 말 현지 시험재배에 나서 일궈낸 첫 결실입니다.

천8백여㎡ 땅을 40cm씩 파내고 부직포를 깔아 물 빠짐을 최소화하고, 물을 공급하는 관을 땅속에 묻기까지.

사막에 논을 만드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천㎡당 수확량은 7백63kg, 시시각각 온도와 pH 산도를 확인하고 재배해 국내에서보다 1.5배 생산량을 높였습니다.

[황운하/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연구사 : "사막기후에서는 토양 조건이 저희랑 다르기 때문에, 현지에서는 주기적으로 물 공급을 하면서 그 물속에 양분을 같이 녹여서 주는 방법으로 재배를 수행했습니다."]

사막 재배에 성공한 품종은 우리 벼 '아세미'.

이미 7년 전 아열대 기후에 맞게 개발한 품종인데, 고온 건조한 사막에서도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김경규/농촌진흥청장 : "포기당 이삭 수가 25개 나오니까 이삭 수만 생각하면 (국내의) 2배인데, 2~3년 더 해봐야 할 겁니다."]

하지만 농사에 쓸 물값이 비싸 경제성이 낮다는 게 문제입니다.

이 때문에 현지와 환경이 비슷한 새만금 간척지에서 물을 절약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들을 실험한 뒤 2차 시험재배에 적용할 예정입니다.

연구팀은 현지에서 생산한 쌀 일부를 국내로 들여와 품질과 특성을 분석해 2차 재배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