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면 수업’ 잇따라 재개…대학가 ‘노심초사’
입력 2020.04.29 (20:33)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온라인 수업 기한 종료를 앞둔 대학들이 다음 달부터 점차 대면 수업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실험이나 실습 등 일부 수업은 온라인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방역 대응에 문제가 없을까? 고민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민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6일부터 일부 실습에 대해서만 대면 수업에 들어간 부산의 한 대학. 

발열 검사를 통과한 학생들만 수업에 참여합니다. 

수업 방식도 평소와 다릅니다.

15명 이하 소규모로만 강의를 실시하며, 학생 사이 거리를 2m 유지하고 마스크 착용은 필수입니다. 

[정홍섭/동명대학교 총장 : "(학기 말로 갈수록) 밀집된 수업을 할 수밖에 없게 되고 그게 훨씬 더 위험하다고 생각해서 일찍 4월 초부터 오프라인 수업을 충분히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는 범위내에서 하고 있습니다."]

이 대학을 비롯해 동서대, 동의대 등 지역 8개 사립대학과 부경대, 부산교대 등은 5월 11일부터 대면 수업을 시작하거나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학과 특성상 온라인 수업으로는 한계가 있거나 수업의 질 저하 우려 때문입니다. 

[왕제필/부경대 교무부처장 : "(실습 과목은) 학교 쪽에 장비가 다 구축이 되어있기 때문에 학생들이 직접 와서 해야만 교육의 질이 많이 높아질 수 있다고 판단을 해서 5월 11일부터는 부분적으로는 대면 수업을 하기로…."]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잠잠해진다는 가정하에 내린 결정이라 유동적입니다.

또 일부 학생들은 학내에서는 대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보다 철저한 방역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동은/대학생 : "재학생이 코로나 감염이 된다면 이건 엄청나게 큰일이기 때문에 학교 측에서 각종 방역이나 감염이 안 되게 잘 조치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전히 일부 지역 대학들은 이번 학기 전체 또는 코로나19 상황이 더 안정될 때까지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온라인 수업에 대한 불만과 대면 수업에 대한 불안이 교차하는 가운데 수업 방식을 결정해야 하는 대학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 ‘대면 수업’ 잇따라 재개…대학가 ‘노심초사’
    • 입력 2020-04-29 20:33:56
    뉴스7(부산)

[앵커]

온라인 수업 기한 종료를 앞둔 대학들이 다음 달부터 점차 대면 수업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실험이나 실습 등 일부 수업은 온라인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방역 대응에 문제가 없을까? 고민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민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6일부터 일부 실습에 대해서만 대면 수업에 들어간 부산의 한 대학. 

발열 검사를 통과한 학생들만 수업에 참여합니다. 

수업 방식도 평소와 다릅니다.

15명 이하 소규모로만 강의를 실시하며, 학생 사이 거리를 2m 유지하고 마스크 착용은 필수입니다. 

[정홍섭/동명대학교 총장 : "(학기 말로 갈수록) 밀집된 수업을 할 수밖에 없게 되고 그게 훨씬 더 위험하다고 생각해서 일찍 4월 초부터 오프라인 수업을 충분히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는 범위내에서 하고 있습니다."]

이 대학을 비롯해 동서대, 동의대 등 지역 8개 사립대학과 부경대, 부산교대 등은 5월 11일부터 대면 수업을 시작하거나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학과 특성상 온라인 수업으로는 한계가 있거나 수업의 질 저하 우려 때문입니다. 

[왕제필/부경대 교무부처장 : "(실습 과목은) 학교 쪽에 장비가 다 구축이 되어있기 때문에 학생들이 직접 와서 해야만 교육의 질이 많이 높아질 수 있다고 판단을 해서 5월 11일부터는 부분적으로는 대면 수업을 하기로…."]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잠잠해진다는 가정하에 내린 결정이라 유동적입니다.

또 일부 학생들은 학내에서는 대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보다 철저한 방역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동은/대학생 : "재학생이 코로나 감염이 된다면 이건 엄청나게 큰일이기 때문에 학교 측에서 각종 방역이나 감염이 안 되게 잘 조치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전히 일부 지역 대학들은 이번 학기 전체 또는 코로나19 상황이 더 안정될 때까지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온라인 수업에 대한 불만과 대면 수업에 대한 불안이 교차하는 가운데 수업 방식을 결정해야 하는 대학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