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향토 농산물’도 팔고, ‘어려운 이웃’도 돕고
입력 2020.04.29 (21:42) 수정 2020.04.29 (21:55)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판로가 끊긴 지역 농산물을 팔아주는 다양한 운동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이 농산물을 구매해 역시 `코로나 사태`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도심지의 어려운 이웃에 전달하면서 1석2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특화사업비까지 지원받아 `수경재배시설`을 설치한 17년 딸기 농사꾼,고재일씨, `설향` 딸기가 탐스럽게 익었지만, 고 씨는 좀처럼 신이 나지 않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딸기 체험객이 완전히 끊겼고, 대형유통업체의 판로도 막혔기 때문입니다.

[고재일/딸기 재배 농민 : "전체판매실적을 100이라고 한다면,저희는지금 실적은 60~70% 줄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웃에 있는 농협 로컬푸드 매장, 지역 농민들이 생산한 신선한 특산물들이 쌓여있습니다.

하지만, 이웃 주민이 소량으로 구매할뿐 대도시 판매는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전진운/로컬푸드 생산자협회장 : "아파트라든가 이런 도시민들을 위해서 찾아가는 행사를 못해서 많이 재고가 밀려있는 상황이구요."]

이처럼 판로가 막힌 농민들을 위해 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나섰습니다.

쌀과 순무,고구마,딸기 등 강화도의 신선농산물 10가지를 직접 구매해 포장했습니다.

이 농산물꾸러미를 `코로나19`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도심지 `한부모가정`에게 전달했습니다.

[배용호/aT인천본부장 : "나갈 수 없는 신선농산물을 필요한 우리 이웃에게 전달함으로써 농민도 돕고 이웃도 돕는 그런 활동이 되겠습니다."]

향토 농산물도 팔고 어려운 이웃도 도우려는 노력들이 바이러스를 극복하는 청량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향토 농산물’도 팔고, ‘어려운 이웃’도 돕고
    • 입력 2020-04-29 21:43:07
    • 수정2020-04-29 21:55:06
    뉴스9(경인)
[앵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판로가 끊긴 지역 농산물을 팔아주는 다양한 운동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이 농산물을 구매해 역시 `코로나 사태`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도심지의 어려운 이웃에 전달하면서 1석2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특화사업비까지 지원받아 `수경재배시설`을 설치한 17년 딸기 농사꾼,고재일씨, `설향` 딸기가 탐스럽게 익었지만, 고 씨는 좀처럼 신이 나지 않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딸기 체험객이 완전히 끊겼고, 대형유통업체의 판로도 막혔기 때문입니다.

[고재일/딸기 재배 농민 : "전체판매실적을 100이라고 한다면,저희는지금 실적은 60~70% 줄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웃에 있는 농협 로컬푸드 매장, 지역 농민들이 생산한 신선한 특산물들이 쌓여있습니다.

하지만, 이웃 주민이 소량으로 구매할뿐 대도시 판매는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전진운/로컬푸드 생산자협회장 : "아파트라든가 이런 도시민들을 위해서 찾아가는 행사를 못해서 많이 재고가 밀려있는 상황이구요."]

이처럼 판로가 막힌 농민들을 위해 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나섰습니다.

쌀과 순무,고구마,딸기 등 강화도의 신선농산물 10가지를 직접 구매해 포장했습니다.

이 농산물꾸러미를 `코로나19`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도심지 `한부모가정`에게 전달했습니다.

[배용호/aT인천본부장 : "나갈 수 없는 신선농산물을 필요한 우리 이웃에게 전달함으로써 농민도 돕고 이웃도 돕는 그런 활동이 되겠습니다."]

향토 농산물도 팔고 어려운 이웃도 도우려는 노력들이 바이러스를 극복하는 청량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