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완치율 90% 공신’ 생활치료센터 운영 종료
입력 2020.04.29 (22:13) 수정 2020.04.29 (22:16)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경북의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에 따라 전국의 생활치료센터가 내일이면 모두 문을 닫습니다. 

입원할 필요가 없는 경증 확진자를 격리치료하면서, 의료체계를 지켜내고 지역사회 감염을 막은 1등 공신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환자들이 구급차에 오릅니다.

[“건강하세요!”]

의료진들의 배웅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기는 이들은, 대구의 마지막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들입니다.

지난 두 달 동안 대구경북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지정된 생활치료센터는 15곳.

대구경북 확진자 8천 2백 여명 가운데 42%에 달하는 3천 5백여 명이 이 곳에서 치료를 받았고, 덕분에 대구의 코로나19 완치율은 다른 지역보다 높은 90%를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이택후/대구1 생활치료센터장/경북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 "생활치료센터는 '신의 한 수'였다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없었더라면 완전히 의료체계가 붕괴되어서 예상할 수 없는 그런 비참한..."]

1급 감염병인 코로나19 환자는 의료법상 음압격리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매일 수백 명의 환자가 쏟아지던 지난 2월 말, 대구의 음압병상은 25곳에 불과했습니다. 

생활치료센터는, 입원이 필요 없는 경증환자가 80%라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특성을 감안한, 응급 대처였습니다.

공공기관을 비롯한 대기업, 대학 등이 선뜻 공간을 냈고, 전국의 의료진과 공무원 천 5백여 명이 달려와 치료와 관리를 맡았습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시설인력 기준, 환자관리 방법 등을 표준화한 모형을 마련하여 향후 감염병이 발생할 경우 지자체별로 이 모형에 따라 신속하게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할 수 있도록..."]

생활치료센터는 민관이 합심해 감염병에 대응한 K방역의 새로운 모델로 국내외의 큰 주목을 받으면서 맡은 바 소임을 완수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완치율 90% 공신’ 생활치료센터 운영 종료
    • 입력 2020-04-29 22:13:02
    • 수정2020-04-29 22:16:32
    뉴스9(대구)
[앵커]

대구경북의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에 따라 전국의 생활치료센터가 내일이면 모두 문을 닫습니다. 

입원할 필요가 없는 경증 확진자를 격리치료하면서, 의료체계를 지켜내고 지역사회 감염을 막은 1등 공신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환자들이 구급차에 오릅니다.

[“건강하세요!”]

의료진들의 배웅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기는 이들은, 대구의 마지막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들입니다.

지난 두 달 동안 대구경북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지정된 생활치료센터는 15곳.

대구경북 확진자 8천 2백 여명 가운데 42%에 달하는 3천 5백여 명이 이 곳에서 치료를 받았고, 덕분에 대구의 코로나19 완치율은 다른 지역보다 높은 90%를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이택후/대구1 생활치료센터장/경북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 "생활치료센터는 '신의 한 수'였다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없었더라면 완전히 의료체계가 붕괴되어서 예상할 수 없는 그런 비참한..."]

1급 감염병인 코로나19 환자는 의료법상 음압격리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매일 수백 명의 환자가 쏟아지던 지난 2월 말, 대구의 음압병상은 25곳에 불과했습니다. 

생활치료센터는, 입원이 필요 없는 경증환자가 80%라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특성을 감안한, 응급 대처였습니다.

공공기관을 비롯한 대기업, 대학 등이 선뜻 공간을 냈고, 전국의 의료진과 공무원 천 5백여 명이 달려와 치료와 관리를 맡았습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시설인력 기준, 환자관리 방법 등을 표준화한 모형을 마련하여 향후 감염병이 발생할 경우 지자체별로 이 모형에 따라 신속하게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할 수 있도록..."]

생활치료센터는 민관이 합심해 감염병에 대응한 K방역의 새로운 모델로 국내외의 큰 주목을 받으면서 맡은 바 소임을 완수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