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용 유지하면 재정 지원”…고용 충격 극복 총력
입력 2020.04.29 (22:22)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대전시가 생계지원금 지급에 이어 이번엔 고용 안정 대책을 내놨습니다. 

고용 유지 기업에 대한 재정 지원 등이 핵심인데 기업들도 고통 분담을 통해 고용 유지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박연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타이어는 이번 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부분과 전체 휴업을 반복합니다. 

코로나19로 자동차 산업이 침체하면서 타이어 수요도 줄었기 때문입니다. 

휴업을 하게되면 생산직은 일당의 70%만 받게 돼 타격이 큽니다.

실업자도 크게 늘어, 지난달 대전의 실업자는 4만 천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했고, 일시휴직자도 4.7배나 급증했습니다. 

고용 충격이 현실화하자 대전시가 고용안정 대책을 내놨습니다. 

지역 기업 천 곳과 상생협약을 맺어, 6개월 이상 고용 유지 기업에는 사업주가 부담하는 4대 보험료를 월 2백만 원 한도에서 6개월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매출이 전년 대비 2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이 고용을 유지하면 업주 부담 4대 보험료 3개월 치를 50만 원 한도에서 지원하고, 직원을 새로 뽑으면 3개월간 인건비의 90%를 지원합니다. 

생활방역과 하천정비사업 등 취약계층 대상 신규 일자리 2천여 개도 만듭니다.  

[허태정/대전시장 : "일자리 정책의 핵심은 고용유지이며, 고용 안정의 최일선에 있는 기업을 지원함으로써 구조조정의 위협으로부터 우리의 일자리를 지켜내도록 하겠습니다."]

기업들도 이같은 노력에 화답했습니다.  

[강도묵/대전·충남경영자총협회장 : "고용 안정을 위한 지원 방안 취지에 공감하며, 우리 기업인들도 일자리 지킴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방침입니다."]

대전시는 이번 대책이 적기에 이뤄지도록 오는 6월 추경에서 예산 368억을 확보해 신속한 지원에 나설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연선 입니다.
  • “고용 유지하면 재정 지원”…고용 충격 극복 총력
    • 입력 2020-04-29 22:22:13
    뉴스9(대전)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대전시가 생계지원금 지급에 이어 이번엔 고용 안정 대책을 내놨습니다. 

고용 유지 기업에 대한 재정 지원 등이 핵심인데 기업들도 고통 분담을 통해 고용 유지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박연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타이어는 이번 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부분과 전체 휴업을 반복합니다. 

코로나19로 자동차 산업이 침체하면서 타이어 수요도 줄었기 때문입니다. 

휴업을 하게되면 생산직은 일당의 70%만 받게 돼 타격이 큽니다.

실업자도 크게 늘어, 지난달 대전의 실업자는 4만 천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했고, 일시휴직자도 4.7배나 급증했습니다. 

고용 충격이 현실화하자 대전시가 고용안정 대책을 내놨습니다. 

지역 기업 천 곳과 상생협약을 맺어, 6개월 이상 고용 유지 기업에는 사업주가 부담하는 4대 보험료를 월 2백만 원 한도에서 6개월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매출이 전년 대비 2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이 고용을 유지하면 업주 부담 4대 보험료 3개월 치를 50만 원 한도에서 지원하고, 직원을 새로 뽑으면 3개월간 인건비의 90%를 지원합니다. 

생활방역과 하천정비사업 등 취약계층 대상 신규 일자리 2천여 개도 만듭니다.  

[허태정/대전시장 : "일자리 정책의 핵심은 고용유지이며, 고용 안정의 최일선에 있는 기업을 지원함으로써 구조조정의 위협으로부터 우리의 일자리를 지켜내도록 하겠습니다."]

기업들도 이같은 노력에 화답했습니다.  

[강도묵/대전·충남경영자총협회장 : "고용 안정을 위한 지원 방안 취지에 공감하며, 우리 기업인들도 일자리 지킴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방침입니다."]

대전시는 이번 대책이 적기에 이뤄지도록 오는 6월 추경에서 예산 368억을 확보해 신속한 지원에 나설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연선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