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리산에 산악 열차?
입력 2020.04.29 (22:27) 수정 2020.04.29 (22:27)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의원 당선인들의 공약 실현 가능성을 짚어보는 연속 보도를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김태호 당선인의 '지리산 산악열차 도입'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취재했습니다.

이형관 기자입니다.

[리포트]

1912년 개통된 스위스 융프라우 산악열차.

힘들게 산에 오르지 않아도, 천혜의 자연환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김태호 당선인이 '지리산 산악열차' 도입을 공약했습니다.

지리산을 둘러싼 경남과 전남, 전북 등 3개 도를 잇는 철도를 설치해 친환경 전기 열차를 도입하고, 여기에 케이블카까지 설치해 지리산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만들겠다는 구상입니다.

[김태호/산청함양거창합천 당선인/무소속 : "(지리산은) 누구나 공유해야 하고 같이 즐겨야 하고, 그러면서도 세계적인 대한민국의 명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결국, 인프라가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넘어야 할 난관이 적지 않습니다.

산악열차의 경우, 철도 노선 1km당 건설비가 100억~200억 원, 연간 운영비는 6억~7억 원이 예상됩니다.

지리산에 산악열차나 케이블카를 도입하려면, 철도나 철탑을 건설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환경 파괴도 우려됩니다.

전북 남원시도 지리산에 산악 열차를 만들겠다고 한지 8년이 지났지만 사업 시작은커녕, 국토교통부 타당성조차 검증받지 못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음성변조 : "국내 산악열차를 도입하기 위해서 어떤 제도적 기반이 마련돼야 하는지 지난해에 검토를 했습니다. 아직 구체적으로 논의된 사례는 없습니다."]

전남과 전북, 경남 등 3개 광역지자체는 물론 환경부, 산림청 등 정부부처의 협조와 함께 여·야 합의도 필수적인 만큼, 정책적 공감대를 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 지리산에 산악 열차?
    • 입력 2020-04-29 22:27:36
    • 수정2020-04-29 22:27:38
    뉴스9(창원)
[앵커]

국회의원 당선인들의 공약 실현 가능성을 짚어보는 연속 보도를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김태호 당선인의 '지리산 산악열차 도입'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취재했습니다.

이형관 기자입니다.

[리포트]

1912년 개통된 스위스 융프라우 산악열차.

힘들게 산에 오르지 않아도, 천혜의 자연환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김태호 당선인이 '지리산 산악열차' 도입을 공약했습니다.

지리산을 둘러싼 경남과 전남, 전북 등 3개 도를 잇는 철도를 설치해 친환경 전기 열차를 도입하고, 여기에 케이블카까지 설치해 지리산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만들겠다는 구상입니다.

[김태호/산청함양거창합천 당선인/무소속 : "(지리산은) 누구나 공유해야 하고 같이 즐겨야 하고, 그러면서도 세계적인 대한민국의 명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결국, 인프라가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넘어야 할 난관이 적지 않습니다.

산악열차의 경우, 철도 노선 1km당 건설비가 100억~200억 원, 연간 운영비는 6억~7억 원이 예상됩니다.

지리산에 산악열차나 케이블카를 도입하려면, 철도나 철탑을 건설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환경 파괴도 우려됩니다.

전북 남원시도 지리산에 산악 열차를 만들겠다고 한지 8년이 지났지만 사업 시작은커녕, 국토교통부 타당성조차 검증받지 못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음성변조 : "국내 산악열차를 도입하기 위해서 어떤 제도적 기반이 마련돼야 하는지 지난해에 검토를 했습니다. 아직 구체적으로 논의된 사례는 없습니다."]

전남과 전북, 경남 등 3개 광역지자체는 물론 환경부, 산림청 등 정부부처의 협조와 함께 여·야 합의도 필수적인 만큼, 정책적 공감대를 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