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 31%, 일하는 국회 위해 ‘불출석’ 의원 징계 강화 주문”
입력 2020.04.30 (07:05) 정치
국민들은 국회가 '신뢰받는 국회, 일하는 국회'가 되기 위해선 회의에 출석하지 않은 의원들에 대해 징계 수위를 높이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고 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비서실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이틀간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천 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신뢰받는 국회, 일하는 국회' 실현 방안으로 응답자의 31.2%가 '회의 불출석 의원 징계 강화'를 꼽았습니다.

이어 '쪽지예산 근절로 예산심의 투명성 강화'(15.8%), '상시 국회 운영 및 상설소위 설치 의무화'(11.6%), '윤리특위 상설화 및 권한 강화'(7.2%), '의장의 질서유지권 강화'(6.8%),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제도 폐지'(6.0%) 순이었습니다.

이런 내용을 담은 국회법 개정안 처리의 적절한 시기로는 '21대 국회 전반기 내'(38.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20대 국회 내 처리'는 31.0%, '21대 국회 후반기'는 13.5%였습니다.

'21대 국회가 어떤 모습을 보여주길 희망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갈등과 분열 해소를 통한 국민통합'(36.5%)이 1위였고 '협치와 민생의 국회'(34.1%), '개헌 추진'(8.7%)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유치원 3법'·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주요 법안 통과 과정에서 나타난 문 의장의 역할에 대해선 '입법부 수장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다(48.8%)'는 응답이 '여야 간 합의를 더 기다려야 했다(36.9%)'보다 많았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회법 개정안과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임기를 마치는 문 의장 활동에 대한 평가를 조사하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 31%, 일하는 국회 위해 ‘불출석’ 의원 징계 강화 주문”
    • 입력 2020-04-30 07:05:24
    정치
국민들은 국회가 '신뢰받는 국회, 일하는 국회'가 되기 위해선 회의에 출석하지 않은 의원들에 대해 징계 수위를 높이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고 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비서실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이틀간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천 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신뢰받는 국회, 일하는 국회' 실현 방안으로 응답자의 31.2%가 '회의 불출석 의원 징계 강화'를 꼽았습니다.

이어 '쪽지예산 근절로 예산심의 투명성 강화'(15.8%), '상시 국회 운영 및 상설소위 설치 의무화'(11.6%), '윤리특위 상설화 및 권한 강화'(7.2%), '의장의 질서유지권 강화'(6.8%),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제도 폐지'(6.0%) 순이었습니다.

이런 내용을 담은 국회법 개정안 처리의 적절한 시기로는 '21대 국회 전반기 내'(38.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20대 국회 내 처리'는 31.0%, '21대 국회 후반기'는 13.5%였습니다.

'21대 국회가 어떤 모습을 보여주길 희망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갈등과 분열 해소를 통한 국민통합'(36.5%)이 1위였고 '협치와 민생의 국회'(34.1%), '개헌 추진'(8.7%)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유치원 3법'·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주요 법안 통과 과정에서 나타난 문 의장의 역할에 대해선 '입법부 수장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다(48.8%)'는 응답이 '여야 간 합의를 더 기다려야 했다(36.9%)'보다 많았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회법 개정안과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임기를 마치는 문 의장 활동에 대한 평가를 조사하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