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도쿄 코로나19 환자 62% ‘감염경로 불명’
입력 2020.04.30 (10:05) 수정 2020.04.30 (10:12) 국제
일본 전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포된 가운데 수도 도쿄도(東京都)에서는 경로 불명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보건 당국이 방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오늘(30일) 마이니치(每日)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이달 25일 기준으로 도쿄의 확진자 중 감염 경로가 특정되지 않은 이들은 2천376명이었습니다.

도쿄도의 발표에 의하면 같은 날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3천836명입니다. 도쿄 확진자의 61.9%는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셈이어서 감염 확산을 저지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당국이 감염 경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은 역학 조사가 확진자의 진술에 주로 의존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일본 보건소는 방문한 장소와 만난 사람 등에 관해 확진자의 설명을 듣고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데 자세한 진술을 꺼리는 확진자가 꽤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긴급사태가 선포되기 전에 야간에 도심 번화가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방문한 업체나 동행한 사람의 신원에 관해 함구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도쿄 오타(大田)구 보건소의 한 담당자는 "일하는 곳이 있어도 '무직이다'고 얘기하면 그 이상 추적하는 것은 어렵다"고 마이니치에 실상을 전했습니다.

확진자가 조사에 협력할 의사가 있더라도 자신의 행적을 모두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경로 불명 감염이 이어지고 확진자의 행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가운데 무증상 감염자가 바이러스를 계속 확산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17일 201명에 달했고 이후에는 100명대를 유지하다 26일, 27일에 각각 72명, 39명을 기록하면 100명 미만으로 떨어지는 등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습니다.

28일에는 112명으로 늘었고 29일에는 47명으로 다시 축소하는 등 들쭉날쭉한 상황입니다.

도쿄에서 실시되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는 3월에는 많아도 하루 수백건 수준이었고 최근에는 1천∼1천600건 정도라고 마이니치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도쿄 코로나19 환자 62% ‘감염경로 불명’
    • 입력 2020-04-30 10:05:11
    • 수정2020-04-30 10:12:38
    국제
일본 전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포된 가운데 수도 도쿄도(東京都)에서는 경로 불명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보건 당국이 방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오늘(30일) 마이니치(每日)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이달 25일 기준으로 도쿄의 확진자 중 감염 경로가 특정되지 않은 이들은 2천376명이었습니다.

도쿄도의 발표에 의하면 같은 날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3천836명입니다. 도쿄 확진자의 61.9%는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셈이어서 감염 확산을 저지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당국이 감염 경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은 역학 조사가 확진자의 진술에 주로 의존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일본 보건소는 방문한 장소와 만난 사람 등에 관해 확진자의 설명을 듣고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데 자세한 진술을 꺼리는 확진자가 꽤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긴급사태가 선포되기 전에 야간에 도심 번화가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방문한 업체나 동행한 사람의 신원에 관해 함구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도쿄 오타(大田)구 보건소의 한 담당자는 "일하는 곳이 있어도 '무직이다'고 얘기하면 그 이상 추적하는 것은 어렵다"고 마이니치에 실상을 전했습니다.

확진자가 조사에 협력할 의사가 있더라도 자신의 행적을 모두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경로 불명 감염이 이어지고 확진자의 행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가운데 무증상 감염자가 바이러스를 계속 확산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17일 201명에 달했고 이후에는 100명대를 유지하다 26일, 27일에 각각 72명, 39명을 기록하면 100명 미만으로 떨어지는 등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습니다.

28일에는 112명으로 늘었고 29일에는 47명으로 다시 축소하는 등 들쭉날쭉한 상황입니다.

도쿄에서 실시되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는 3월에는 많아도 하루 수백건 수준이었고 최근에는 1천∼1천600건 정도라고 마이니치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