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사태 美 뉴욕서 부패 시신들 실린 트럭 2대 발견
입력 2020.04.30 (14:44) 수정 2020.04.30 (14:49) 국제
미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가장 심각한 뉴욕시에서 부패한 시신이 대거 실려있는 트럭이 발견됐습니다,

현지시간 29일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브루클린 유티카 애비뉴에 세워진 두 대의 트럭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출동한 뉴욕경찰(NYPD)은 이들 트럭 안에 부패한 시신들이 시신 보관용 가방 안에 담긴 채 쌓여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이 트럭이 인근 앤드루 T. 클래클리 장례식장에서 사용 중인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NYT는 발견된 시신 중 몇구가 코로나19와 연관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최소한 1만4천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뉴욕시에서는 영안실, 장례식장, 화장장 등이 포화상태이고 관련 노동자들이 밀려드는 시신을 감당해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병원과 요양원에서 시신이 쏟아져나오면서 이를 제때 매장하거나 화장하는 일이 불가능해졌다"며 "이에 일부 장례식장에서는 시신을 보관하기 위해 냉동 트럭이나 강력한 에어컨을 가동한 임시 영안실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코로나 사태 美 뉴욕서 부패 시신들 실린 트럭 2대 발견
    • 입력 2020-04-30 14:44:18
    • 수정2020-04-30 14:49:36
    국제
미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가장 심각한 뉴욕시에서 부패한 시신이 대거 실려있는 트럭이 발견됐습니다,

현지시간 29일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브루클린 유티카 애비뉴에 세워진 두 대의 트럭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출동한 뉴욕경찰(NYPD)은 이들 트럭 안에 부패한 시신들이 시신 보관용 가방 안에 담긴 채 쌓여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이 트럭이 인근 앤드루 T. 클래클리 장례식장에서 사용 중인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NYT는 발견된 시신 중 몇구가 코로나19와 연관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최소한 1만4천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뉴욕시에서는 영안실, 장례식장, 화장장 등이 포화상태이고 관련 노동자들이 밀려드는 시신을 감당해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병원과 요양원에서 시신이 쏟아져나오면서 이를 제때 매장하거나 화장하는 일이 불가능해졌다"며 "이에 일부 장례식장에서는 시신을 보관하기 위해 냉동 트럭이나 강력한 에어컨을 가동한 임시 영안실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