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천 화재 시공사 대표 ‘무릎 사과’…유가족 “대책 말해달라”
입력 2020.04.30 (16:36) 사회
경기도 이천시 물류창고 화재로 모두 38명이 숨진 가운데 공사를 맡은 시공사 대표가 유가족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시공사 '건우'의 대표 이상섭 씨는 오늘(30일) 오후 2시쯤 희생자 가족들을 위한 공간으로 마련된 모가실내체육관을 찾아 단상 위에서 무릎을 꿇고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습니다.

현장에 모인 유가족 10여 명은 "사과만 하고 가면 끝인가", "사고 대책을 말해달라"며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이 대표는 체육관을 떠나는 과정에서 바닥에 쓰러져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유가족들은 권근섭 이천시 부시장에게 "이번 사고는 안전관리를 소홀히 했기 때문에 벌어진 것"이라며 "시공사가 대책을 얘기할 수 있도록 이천시가 준비를 시켰어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항의가 이어지자 이천시 측은 유가족들과 시공사 관계자를 별도의 비공개 대화 자리로 오게 해 사고 수습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 이천 화재 시공사 대표 ‘무릎 사과’…유가족 “대책 말해달라”
    • 입력 2020-04-30 16:36:01
    사회
경기도 이천시 물류창고 화재로 모두 38명이 숨진 가운데 공사를 맡은 시공사 대표가 유가족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시공사 '건우'의 대표 이상섭 씨는 오늘(30일) 오후 2시쯤 희생자 가족들을 위한 공간으로 마련된 모가실내체육관을 찾아 단상 위에서 무릎을 꿇고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습니다.

현장에 모인 유가족 10여 명은 "사과만 하고 가면 끝인가", "사고 대책을 말해달라"며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이 대표는 체육관을 떠나는 과정에서 바닥에 쓰러져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유가족들은 권근섭 이천시 부시장에게 "이번 사고는 안전관리를 소홀히 했기 때문에 벌어진 것"이라며 "시공사가 대책을 얘기할 수 있도록 이천시가 준비를 시켰어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항의가 이어지자 이천시 측은 유가족들과 시공사 관계자를 별도의 비공개 대화 자리로 오게 해 사고 수습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