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이천 화재 관련 시공사 등 4개 업체 압수수색
입력 2020.04.30 (17:20) 수정 2020.04.30 (17:23) 사회
38명의 사망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공사현장 화재를 수사 중인 경찰이 관련 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늘(30일) 오후 물류창고 공사 시공사인 주식회사 건우의 충남 천안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압수수색은 건축주인 주식회사 한익스프레스의 서울 서초구 본사 사무실과 감리업체, 설계업체까지 모두 4개 업체를 상대로 동시에 진행됐으며 경찰은 어제(29일) 오후 늦게 이천시를 찾아 물류창고 공사와 관련한 인허가 서류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설계도면 등 관련 서류를 확보한 뒤 비교·분석해 공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안전조치 위반사항은 없는지 등을 살펴볼 방침입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9일 화재 발생 이후 125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려 이번 화재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재까지 시공사 등의 관계자 6명과 목격자 11명 등 28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시공사 등의 핵심 관계자 15명에 대해서는 긴급 출국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화재 현장에서는 이날 경찰,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력, 한국가스안전공사,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7개 기관 45명이 참여한 가운데 1차 합동감식이 이뤄졌으며 경찰 등은 다음 달 1일 2차 합동감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이천 화재 관련 시공사 등 4개 업체 압수수색
    • 입력 2020-04-30 17:20:34
    • 수정2020-04-30 17:23:36
    사회
38명의 사망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공사현장 화재를 수사 중인 경찰이 관련 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늘(30일) 오후 물류창고 공사 시공사인 주식회사 건우의 충남 천안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압수수색은 건축주인 주식회사 한익스프레스의 서울 서초구 본사 사무실과 감리업체, 설계업체까지 모두 4개 업체를 상대로 동시에 진행됐으며 경찰은 어제(29일) 오후 늦게 이천시를 찾아 물류창고 공사와 관련한 인허가 서류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설계도면 등 관련 서류를 확보한 뒤 비교·분석해 공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안전조치 위반사항은 없는지 등을 살펴볼 방침입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9일 화재 발생 이후 125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려 이번 화재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재까지 시공사 등의 관계자 6명과 목격자 11명 등 28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시공사 등의 핵심 관계자 15명에 대해서는 긴급 출국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화재 현장에서는 이날 경찰,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력, 한국가스안전공사,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7개 기관 45명이 참여한 가운데 1차 합동감식이 이뤄졌으며 경찰 등은 다음 달 1일 2차 합동감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