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8명 사망’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 감식…경찰 압수수색
입력 2020.04.30 (19:00) 수정 2020.04.30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38명의 사망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의 1차 합동 현장 감식이 오늘 끝났습니다.

화재 관련 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도 이뤄지는 등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기흥 기자, 실종자 수색 작업이 언제 끝난 겁니까?

[기자]

네, 수색작업은 오늘 오전에 종료됐습니다.

소방대원 30여 명은 어젯밤 철야 작업으로 굴삭기를 통해 무너져 내린 철골구조물을 걷어내 진입로를 확보했는데요.

이 진입로를 통해 소방대원들은 오늘 오전 11시까지 현장 내부에서 수색 작업을 꼼꼼하게 벌였습니다.

또 어제 현장에 투입된 근로자 78명 가운데 오전까지 확인된 사망자 38명과 부상자 10명을 뺀 30명의 소재 파악도 돼 수색작업을 종료했습니다.

이로써 최종 사망자는 3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29명은 신원이 확인됐고 지문 감식이 어려운 9명의 사망자에 대해서는 가족들과의 유전자 대조를 통해 신원 확인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앵커]

무엇보다 불이 어디서 시작됐는지가 궁금한데... 현장 감식 결과 어떻게 나왔습니까?

[기자]

일단 오늘 이뤄진 현장 감식은 1차입니다.

6시간 동안 경찰과 소방, 국과수 인력뿐만이 아니라 전기와 가스 전문가 등 40여 명이 현장 감식에 투입돼 일단 육안으로 내부를 관찰했는데요.

내부에 탄 흔적들을 볼 때 합동감식반은 일단 지하 2층에서 발화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감식반 관계자는 지하 2층에 대한 발굴 작업에 집중하고 있는데 완전히 안 끝났다며 이 작업은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오전 10시 반 7개 기관에서 나온 45명이 2차 정밀감식을 할 예정입니다.

우레탄 폼 작업 같은 게 있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발굴 작업 중이라 구체적으로 어떤 작업을 했는지는 말씀드리기 힘들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앵커]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죠?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늘 오후 물류창고 공사 시공사인 주식회사 건우의 충남 천안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압수수색은 건축주인 주식회사 한익스프레스의 서울 서초구 본사 사무실과 감리업체, 설계업체까지 모두 4개 업체를 상대로 동시에 진행됐습니다 .

경찰은 어제 오후 늦게 이천시를 찾아 물류창고 공사와 관련한 인허가 서류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설계도면 등 관련 서류를 확보한 뒤 비교·분석해 공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안전조치 위반사항은 없는지 등을 살펴볼 방침입니다.

앞서 경찰은 화재 발생 이후 125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려 이번 화재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재까지 시공사 등의 관계자 6명과 목격자 11명 등 28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시공사 등의 핵심 관계자 15명에 대해서는 긴급 출국금지 조치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도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와 관련해 언급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와 관련해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사고 수습 상황을 보고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오후에도 관저에서 노영민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참모들과 이천 화재 사고와 관련해 대책회의를 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 들어 화재 안전 대책을 강화했는데 왜 현장에서는 작동되지 않았는지 살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오늘 브리핑에서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게 빈틈없는 화재 안전 대책과 실천 방법이 강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피해자 가족이 원하는 대로 장례 절차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배상·보상도 제대로 이뤄지게 챙겨달라"고 참모들에게 말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같은 시각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이천 화재 사고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번과 같은 대형 화재가 반복되지 않게 하는 실질적 처방이 절실하다"며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만들 것을 지시했습니다.

지금까지 이천 화재 현장에서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38명 사망’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 감식…경찰 압수수색
    • 입력 2020-04-30 19:05:11
    • 수정2020-04-30 19:46:03
    뉴스 7
[앵커]

38명의 사망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의 1차 합동 현장 감식이 오늘 끝났습니다.

화재 관련 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도 이뤄지는 등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기흥 기자, 실종자 수색 작업이 언제 끝난 겁니까?

[기자]

네, 수색작업은 오늘 오전에 종료됐습니다.

소방대원 30여 명은 어젯밤 철야 작업으로 굴삭기를 통해 무너져 내린 철골구조물을 걷어내 진입로를 확보했는데요.

이 진입로를 통해 소방대원들은 오늘 오전 11시까지 현장 내부에서 수색 작업을 꼼꼼하게 벌였습니다.

또 어제 현장에 투입된 근로자 78명 가운데 오전까지 확인된 사망자 38명과 부상자 10명을 뺀 30명의 소재 파악도 돼 수색작업을 종료했습니다.

이로써 최종 사망자는 3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29명은 신원이 확인됐고 지문 감식이 어려운 9명의 사망자에 대해서는 가족들과의 유전자 대조를 통해 신원 확인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앵커]

무엇보다 불이 어디서 시작됐는지가 궁금한데... 현장 감식 결과 어떻게 나왔습니까?

[기자]

일단 오늘 이뤄진 현장 감식은 1차입니다.

6시간 동안 경찰과 소방, 국과수 인력뿐만이 아니라 전기와 가스 전문가 등 40여 명이 현장 감식에 투입돼 일단 육안으로 내부를 관찰했는데요.

내부에 탄 흔적들을 볼 때 합동감식반은 일단 지하 2층에서 발화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감식반 관계자는 지하 2층에 대한 발굴 작업에 집중하고 있는데 완전히 안 끝났다며 이 작업은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오전 10시 반 7개 기관에서 나온 45명이 2차 정밀감식을 할 예정입니다.

우레탄 폼 작업 같은 게 있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발굴 작업 중이라 구체적으로 어떤 작업을 했는지는 말씀드리기 힘들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앵커]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죠?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늘 오후 물류창고 공사 시공사인 주식회사 건우의 충남 천안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압수수색은 건축주인 주식회사 한익스프레스의 서울 서초구 본사 사무실과 감리업체, 설계업체까지 모두 4개 업체를 상대로 동시에 진행됐습니다 .

경찰은 어제 오후 늦게 이천시를 찾아 물류창고 공사와 관련한 인허가 서류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설계도면 등 관련 서류를 확보한 뒤 비교·분석해 공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안전조치 위반사항은 없는지 등을 살펴볼 방침입니다.

앞서 경찰은 화재 발생 이후 125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려 이번 화재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재까지 시공사 등의 관계자 6명과 목격자 11명 등 28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시공사 등의 핵심 관계자 15명에 대해서는 긴급 출국금지 조치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도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와 관련해 언급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와 관련해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사고 수습 상황을 보고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오후에도 관저에서 노영민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참모들과 이천 화재 사고와 관련해 대책회의를 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 들어 화재 안전 대책을 강화했는데 왜 현장에서는 작동되지 않았는지 살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오늘 브리핑에서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게 빈틈없는 화재 안전 대책과 실천 방법이 강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피해자 가족이 원하는 대로 장례 절차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배상·보상도 제대로 이뤄지게 챙겨달라"고 참모들에게 말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같은 시각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이천 화재 사고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번과 같은 대형 화재가 반복되지 않게 하는 실질적 처방이 절실하다"며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만들 것을 지시했습니다.

지금까지 이천 화재 현장에서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