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무역대표부, 지식재산권 감시대상국서 12년 연속 한국 제외
입력 2020.04.30 (19:31) 수정 2020.04.30 (19:36) 경제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지식재산권 관련 감시대상국에서 12년 연속 한국을 제외했습니다.

오늘(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USTR이 29일(현지시각) 발표한 '2020년 스페셜 301조 보고서'에서 한국은 지식재산권 감시대상국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2009년 감시대상국에서 제외된 이후 12년째입니다.

보고서는 매년 각국의 지재권 보호 수준을 평가해 보호가 미비한 국가를 그룹별로 분류해 발표합니다. 그룹은 우선협상대상국, 우선감시대상국, 감시대상국으로 나뉘며 우선협상대상국에 대해서는 무역 보복 조치가 가능합니다.

올해 보고서에서는 중국, 인도네시아 등 10개국이 우선감시대상국으로, 태국, 베트남 등 23개국이 감시대상국으로 각각 지정됐습니다.

정부는 해당 보고서와 관련해 의견서를 제출하고, 2월 26일 USTR이 개최한 스페셜 301 공청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등 미국 업계 의견에 대해 정부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전달해왔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재권 보호는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기업의 창조와 혁신에 필수적인 요소"라며 "관계부처와 지재권 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美 무역대표부, 지식재산권 감시대상국서 12년 연속 한국 제외
    • 입력 2020-04-30 19:31:11
    • 수정2020-04-30 19:36:54
    경제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지식재산권 관련 감시대상국에서 12년 연속 한국을 제외했습니다.

오늘(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USTR이 29일(현지시각) 발표한 '2020년 스페셜 301조 보고서'에서 한국은 지식재산권 감시대상국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2009년 감시대상국에서 제외된 이후 12년째입니다.

보고서는 매년 각국의 지재권 보호 수준을 평가해 보호가 미비한 국가를 그룹별로 분류해 발표합니다. 그룹은 우선협상대상국, 우선감시대상국, 감시대상국으로 나뉘며 우선협상대상국에 대해서는 무역 보복 조치가 가능합니다.

올해 보고서에서는 중국, 인도네시아 등 10개국이 우선감시대상국으로, 태국, 베트남 등 23개국이 감시대상국으로 각각 지정됐습니다.

정부는 해당 보고서와 관련해 의견서를 제출하고, 2월 26일 USTR이 개최한 스페셜 301 공청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등 미국 업계 의견에 대해 정부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전달해왔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재권 보호는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기업의 창조와 혁신에 필수적인 요소"라며 "관계부처와 지재권 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