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 천5백여 명 이용
입력 2020.04.30 (20:28) 수정 2020.04.30 (20:28)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외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라북도가 운영하는 임시생활시설에 지금까지 천5백여 명이 입소했으며, 이 가운데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북지역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은 전주와 군산, 익산, 남원 등 모두 4곳으로, 해외입국자는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하루에서 최대 3일까지 머물고 있습니다.
  • 전북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 천5백여 명 이용
    • 입력 2020-04-30 20:28:33
    • 수정2020-04-30 20:28:34
    뉴스7(전주)
해외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라북도가 운영하는 임시생활시설에 지금까지 천5백여 명이 입소했으며, 이 가운데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북지역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은 전주와 군산, 익산, 남원 등 모두 4곳으로, 해외입국자는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하루에서 최대 3일까지 머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