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실업수당 청구 384만 건…6주 간 3천만 명 이상 실직
입력 2020.04.30 (22:30) 수정 2020.04.30 (22:43) 국제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지난 6주간 3천만 명 넘게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4월 19~25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84만 건을 기록했다고 현지시각 30일 밝혔습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입니다.

미 언론들은 최근 6주간 코로나19 사태로 3천3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는데, 이는 미국 전체 노동력의 18.4%에 해당한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코로나19 사태로 3월 셋째 주 330만 건으로 많이 늘어나기 시작해 같은 달 넷째 주에는 687만 건까지 치솟은 뒤 이후 661만 건(3월 29일~4월 4일), 524만 건(4월 5~11일), 443만 건(4월 12~18일)을 기록했습니다.

미국의 고용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최장기(113개월 연속) 호황도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6주 연속 수백만 건을 기록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 노동부가 집계를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되기 이전인 지난 2월까지 최근 1년간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매달 평균 21만6천 건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 실업수당 청구 384만 건…6주 간 3천만 명 이상 실직
    • 입력 2020-04-30 22:30:31
    • 수정2020-04-30 22:43:40
    국제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지난 6주간 3천만 명 넘게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4월 19~25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84만 건을 기록했다고 현지시각 30일 밝혔습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입니다.

미 언론들은 최근 6주간 코로나19 사태로 3천3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는데, 이는 미국 전체 노동력의 18.4%에 해당한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코로나19 사태로 3월 셋째 주 330만 건으로 많이 늘어나기 시작해 같은 달 넷째 주에는 687만 건까지 치솟은 뒤 이후 661만 건(3월 29일~4월 4일), 524만 건(4월 5~11일), 443만 건(4월 12~18일)을 기록했습니다.

미국의 고용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최장기(113개월 연속) 호황도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6주 연속 수백만 건을 기록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 노동부가 집계를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되기 이전인 지난 2월까지 최근 1년간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매달 평균 21만6천 건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