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경찰, 검문 불응한 14살 소년 짓누르고 ‘퍽퍽’…‘구타 영상’ 확산
입력 2020.05.01 (08:26) 수정 2020.05.01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경찰관이 검문에 불응한 14살 소년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 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경찰관이 소년의 몸을 짓누른 뒤 마구 때리는 동영상이 확산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의 한 경찰관이 앳된 소년을 붙잡아 몸을 짓누릅니다.

이어 주먹으로 소년을 마구 때립니다.

지난달 28일, 한 소셜미디어에 소년의 누나가 올린 동영상입니다.

[Angela Galbraith/Witness : "All you see is the kid go up in the air and go on the ground. And then we see him punching him and we speed through there pull up and we're like, stop hitting him. Stop hitting him."]

15초 분량의 이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지면서 경찰관의 과잉 대응이란 논란이 일었습니다.

[Leata Tagalu/Mother : "Accountability for using excessive force on a person that's less than half your size. Accountability for repeatedly throwing punches at him when he's yelling he's 14 years old."]

미성년자를 상대로 술과 담배, 마약 판매가 이뤄진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남아있던 소년을 상대로 추궁하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소년이 무언가 주고받는 장면을 본 경찰이 검문을 시도했지만 불응했고, 소년은 당시 담배를 갖고 있었지만 거짓말을 했다는 겁니다.

구타를 당한 소년은 경찰관이 그런 행동을 할 권리는 없지만 자신의 잘못도 크다고 말합니다.

[Elijah Tufono/14 Years Old : "Sir, I'm sorry for the way that I acted towards you and for not cooperating. And I just hope that we could meet again and be on better terms."]

과잉 진압 논란이 커지자 경찰 당국은 해당 경찰관을 현장 업무에서 배제한 뒤 내부적으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경찰, 검문 불응한 14살 소년 짓누르고 ‘퍽퍽’…‘구타 영상’ 확산
    • 입력 2020-05-01 08:26:58
    • 수정2020-05-01 08:56:54
    아침뉴스타임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경찰관이 검문에 불응한 14살 소년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 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경찰관이 소년의 몸을 짓누른 뒤 마구 때리는 동영상이 확산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의 한 경찰관이 앳된 소년을 붙잡아 몸을 짓누릅니다.

이어 주먹으로 소년을 마구 때립니다.

지난달 28일, 한 소셜미디어에 소년의 누나가 올린 동영상입니다.

[Angela Galbraith/Witness : "All you see is the kid go up in the air and go on the ground. And then we see him punching him and we speed through there pull up and we're like, stop hitting him. Stop hitting him."]

15초 분량의 이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지면서 경찰관의 과잉 대응이란 논란이 일었습니다.

[Leata Tagalu/Mother : "Accountability for using excessive force on a person that's less than half your size. Accountability for repeatedly throwing punches at him when he's yelling he's 14 years old."]

미성년자를 상대로 술과 담배, 마약 판매가 이뤄진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남아있던 소년을 상대로 추궁하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소년이 무언가 주고받는 장면을 본 경찰이 검문을 시도했지만 불응했고, 소년은 당시 담배를 갖고 있었지만 거짓말을 했다는 겁니다.

구타를 당한 소년은 경찰관이 그런 행동을 할 권리는 없지만 자신의 잘못도 크다고 말합니다.

[Elijah Tufono/14 Years Old : "Sir, I'm sorry for the way that I acted towards you and for not cooperating. And I just hope that we could meet again and be on better terms."]

과잉 진압 논란이 커지자 경찰 당국은 해당 경찰관을 현장 업무에서 배제한 뒤 내부적으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