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 “북 면밀 주시…어떤 만일 사태에든 확실한 대비 노력”
입력 2020.05.01 (09:06) 수정 2020.05.01 (09:24)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어떠한 만일의 사태에든 확실히 대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스콧 샌즈 쇼'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에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 무엇을 이야기해줄 수 있나'라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우리가 이제 2주보다 조금 더 그의 공개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없었다는 것을 안다"며 "아예 못 들어본 일은 아니다. 그러나 통상적이지는 않다(unusual)"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러나 그 이상으로는 오늘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고 구체적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면밀하게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떠한 만일의 사태에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일이 진행되고 있든지 간에 우리가 매우 두드러진 하나의 임무를 갖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며 "그것은 그 나라가 핵무기를 가져서는 안 된다는 것과 우리가 북한 주민을 위해 보다 밝은 미래를 얻게 한다는 것을 보장하는 내용을 포함하는 싱가포르 합의의 조건들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진행자가 위성사진 관련 보도를 거론, '나는 오늘 아침 그(김 위원장)의 개인 전용 열차와 요트가 해안가 마을에 있는 것을 보았다. 그러나 그가 그저 휴가 중인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 북한이 아무리 뒤처져 있다고 해도 그가 여전히 살아있다면 해안가에 있는 사진을 배포할 기술은 있었을 것'이라는 질문을 던지자, 폼페이오 장관은 즉답을 피한 채 웃으며 "우리는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만 했습니다.

이에 진행자가 폼페이오 장관을 향해 "나는 그러한 답변을 좋아한다. 왜냐하면 당신이 분명히 지금 당장 우리와 기꺼이 공유하려고 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내용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노 코멘트'일 때는 그것은 확인처럼 보인다"고 말했으나, 폼페이오 장관은 이에 대해 추가로 반응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폼페이오 “북 면밀 주시…어떤 만일 사태에든 확실한 대비 노력”
    • 입력 2020-05-01 09:06:15
    • 수정2020-05-01 09:24:34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어떠한 만일의 사태에든 확실히 대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스콧 샌즈 쇼'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에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 무엇을 이야기해줄 수 있나'라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우리가 이제 2주보다 조금 더 그의 공개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없었다는 것을 안다"며 "아예 못 들어본 일은 아니다. 그러나 통상적이지는 않다(unusual)"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러나 그 이상으로는 오늘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고 구체적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면밀하게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떠한 만일의 사태에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일이 진행되고 있든지 간에 우리가 매우 두드러진 하나의 임무를 갖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며 "그것은 그 나라가 핵무기를 가져서는 안 된다는 것과 우리가 북한 주민을 위해 보다 밝은 미래를 얻게 한다는 것을 보장하는 내용을 포함하는 싱가포르 합의의 조건들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진행자가 위성사진 관련 보도를 거론, '나는 오늘 아침 그(김 위원장)의 개인 전용 열차와 요트가 해안가 마을에 있는 것을 보았다. 그러나 그가 그저 휴가 중인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 북한이 아무리 뒤처져 있다고 해도 그가 여전히 살아있다면 해안가에 있는 사진을 배포할 기술은 있었을 것'이라는 질문을 던지자, 폼페이오 장관은 즉답을 피한 채 웃으며 "우리는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만 했습니다.

이에 진행자가 폼페이오 장관을 향해 "나는 그러한 답변을 좋아한다. 왜냐하면 당신이 분명히 지금 당장 우리와 기꺼이 공유하려고 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내용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노 코멘트'일 때는 그것은 확인처럼 보인다"고 말했으나, 폼페이오 장관은 이에 대해 추가로 반응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