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민상기 건대 총장 해임처분은 과도”…총장직 유지
입력 2020.05.01 (09:29) 수정 2020.05.01 (09:29)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건국대 법인과의 갈등 끝에 해임된 민상기 건국대 총장이 총장직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서울 동부지방법원은 지난 28일, 건국대학교가 민상기 총장에게 한 해임처분은 본안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효력을 정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건국대 서울 의전원의 충주캠퍼스 이전과 관련해 민 총장이 특정 정당에 문건을 제출해 학교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고,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점은 인정했지만 해임 처분은 과도하다고 봤습니다.
  • 법원 “민상기 건대 총장 해임처분은 과도”…총장직 유지
    • 입력 2020-05-01 09:29:42
    • 수정2020-05-01 09:29:43
    뉴스광장(청주)
건국대 법인과의 갈등 끝에 해임된 민상기 건국대 총장이 총장직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서울 동부지방법원은 지난 28일, 건국대학교가 민상기 총장에게 한 해임처분은 본안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효력을 정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건국대 서울 의전원의 충주캠퍼스 이전과 관련해 민 총장이 특정 정당에 문건을 제출해 학교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고,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점은 인정했지만 해임 처분은 과도하다고 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