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케이 신문 “중국, 북중 접경에서 탈북자에 총격…중태”
입력 2020.05.01 (09:46) 수정 2020.05.01 (09:48) 국제
중국과 북한의 접경지대에서 한 탈북자가 중국 국경경비부대에 의해 총격을 당해 중태라고 일본 언론이 복수의 현지 관계자를 인용해 오늘(1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산케이 신문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쯤 함경북도에서 두만강을 건넌 30대 남성 탈북자가 중국 측에 의해 총을 맞았으며 중국 당국은 이 탈북자를 옌볜 조선족 자치주 허룽시 병원에 입원 시킨 뒤 치료·감시 중이라고 현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열이 있던 이 탈북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판명됐다고 현지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베이징의 한반도 전문가에 따르면 북한과 중국은 경계선을 넘어가는 이들에 대해 서로 총격하지 않기로 약속했으며 중국이 탈북자를 향해 발포하는 일은 이례적이어서 규정에 익숙하지 않은 대원에 의해 일어난 사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산케이 신문 “중국, 북중 접경에서 탈북자에 총격…중태”
    • 입력 2020-05-01 09:46:46
    • 수정2020-05-01 09:48:03
    국제
중국과 북한의 접경지대에서 한 탈북자가 중국 국경경비부대에 의해 총격을 당해 중태라고 일본 언론이 복수의 현지 관계자를 인용해 오늘(1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산케이 신문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쯤 함경북도에서 두만강을 건넌 30대 남성 탈북자가 중국 측에 의해 총을 맞았으며 중국 당국은 이 탈북자를 옌볜 조선족 자치주 허룽시 병원에 입원 시킨 뒤 치료·감시 중이라고 현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열이 있던 이 탈북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판명됐다고 현지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베이징의 한반도 전문가에 따르면 북한과 중국은 경계선을 넘어가는 이들에 대해 서로 총격하지 않기로 약속했으며 중국이 탈북자를 향해 발포하는 일은 이례적이어서 규정에 익숙하지 않은 대원에 의해 일어난 사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