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G20 디지털경제 장관회의 “코로나19 극복 디지털정책 공유”
입력 2020.05.01 (10:24) 수정 2020.05.01 (10:35) 경제
G20(주요 20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정책 등을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G20 각국의 디지털경제 관계 장관은 어제(30일) 화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G20 특별 디지털경제 코로나19 대응 선언문'을 채택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밝혔습니다.

회의에는 G20 국가와 스페인 등 초청국,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디지털 분야 국제기구 대표가 참석했고, 우리나라에서는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참여했습니다.

G20은 선언문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교훈·사례·디지털정책 등을 공유하고,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디지털 툴 보급을 장려하는 등 국제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또 "격오지나 취약계층에 대한 디지털 인프라를 유지하고, 위기 상황에서 핵심 네트워크를 보장하기 위한 통신업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G20은 이어 "데이터와 인공지능(AI) 잠재력을 활용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국내외 규정에 맞게 안전한 방식으로 수집·통합·처리·공유하기 위한 협력을 권장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적 유행병 퇴치·예방을 위한 디지털 기술의 잠재력을 인식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치료제·백신 개발을 가속화하며 보건의료 기술의 연구·활용을 추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G20은 또 "의료 물품 개발·생산을 위한 디지털 기술 활용 협력을 추진하고, 원격근무·교육 도구를 통해 경제·사회적 활동 연속성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G20은 이어 디지털 경제를 위협하는 악성 사이버 활동에 대응하기 위한 모범사례를 공유, 온라인 플랫폼의 허위정보를 예방하며, 디지털 채널을 통한 공식적인 위기소통 노력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국가는 "자본·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소상공인·중소기업의 회복, 스마트 업무 솔루션 전환, 글로벌 공급망 안정, 기업지원 정책사례 개발을 추진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장관은 회의에서 정보통신기술(ICT)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소개하고, 지속적인 국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AI를 활용한 신속한 진단키트 개발, 자가격리 앱, 공적 마스크 앱 등을 설명하고, 슈퍼컴퓨팅 모델링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분석 등을 공유했습니다.

또 디지털 인프라와 빅데이터 분야 등 산업을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디지털 뉴딜 정책 등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도 소개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ICT를 활용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등 국제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G20 디지털경제 장관회의 “코로나19 극복 디지털정책 공유”
    • 입력 2020-05-01 10:24:16
    • 수정2020-05-01 10:35:28
    경제
G20(주요 20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정책 등을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G20 각국의 디지털경제 관계 장관은 어제(30일) 화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G20 특별 디지털경제 코로나19 대응 선언문'을 채택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밝혔습니다.

회의에는 G20 국가와 스페인 등 초청국,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디지털 분야 국제기구 대표가 참석했고, 우리나라에서는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참여했습니다.

G20은 선언문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교훈·사례·디지털정책 등을 공유하고,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디지털 툴 보급을 장려하는 등 국제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또 "격오지나 취약계층에 대한 디지털 인프라를 유지하고, 위기 상황에서 핵심 네트워크를 보장하기 위한 통신업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G20은 이어 "데이터와 인공지능(AI) 잠재력을 활용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국내외 규정에 맞게 안전한 방식으로 수집·통합·처리·공유하기 위한 협력을 권장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적 유행병 퇴치·예방을 위한 디지털 기술의 잠재력을 인식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치료제·백신 개발을 가속화하며 보건의료 기술의 연구·활용을 추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G20은 또 "의료 물품 개발·생산을 위한 디지털 기술 활용 협력을 추진하고, 원격근무·교육 도구를 통해 경제·사회적 활동 연속성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G20은 이어 디지털 경제를 위협하는 악성 사이버 활동에 대응하기 위한 모범사례를 공유, 온라인 플랫폼의 허위정보를 예방하며, 디지털 채널을 통한 공식적인 위기소통 노력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국가는 "자본·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소상공인·중소기업의 회복, 스마트 업무 솔루션 전환, 글로벌 공급망 안정, 기업지원 정책사례 개발을 추진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장관은 회의에서 정보통신기술(ICT)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소개하고, 지속적인 국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AI를 활용한 신속한 진단키트 개발, 자가격리 앱, 공적 마스크 앱 등을 설명하고, 슈퍼컴퓨팅 모델링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분석 등을 공유했습니다.

또 디지털 인프라와 빅데이터 분야 등 산업을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디지털 뉴딜 정책 등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도 소개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ICT를 활용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등 국제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