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39만 무자격 외국인 체류자, 당분간 단속 않고 코로나 검사 가능”
입력 2020.05.01 (11:16) 수정 2020.05.01 (11:38) 사회
무자격 외국인 체류자나 노숙인 등 거주 신분이 불안한 사람들에 대해 정부가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오늘(1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외국 사례를 볼 때도 그렇고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관리가 중요한만큼 포용적 방역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조정관은 특히 "비자기간이 만료돼 체류자격이 없는 약 39만 명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16개 언어로 코로나19 진료와 치료체계 안내를 적기할 방침"이라며 "무료로 진단검사나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비대면 통역 서비스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법무부에서는 불법 체류에 대한 단속을 일정기간 유예하면서 추방 걱정 없이 검사를 받게 할 계획이라고 방역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 등에 대해서는 지자체를 중심으로 필요시 선별검사를 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김강립 조정관은 "봄이나 여름철에 거리 노숙인이 증가하기 때문에, 불안한 거주 신분과 상황으로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어도 선별 진료소를 찾기 어려운 이들이 감염관리 사각지대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방역 당국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국가결핵 검진사업과 연계해 코로나19가 의심되면 코로나19 검사도 함께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39만 무자격 외국인 체류자, 당분간 단속 않고 코로나 검사 가능”
    • 입력 2020-05-01 11:16:24
    • 수정2020-05-01 11:38:45
    사회
무자격 외국인 체류자나 노숙인 등 거주 신분이 불안한 사람들에 대해 정부가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오늘(1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외국 사례를 볼 때도 그렇고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관리가 중요한만큼 포용적 방역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조정관은 특히 "비자기간이 만료돼 체류자격이 없는 약 39만 명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16개 언어로 코로나19 진료와 치료체계 안내를 적기할 방침"이라며 "무료로 진단검사나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비대면 통역 서비스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법무부에서는 불법 체류에 대한 단속을 일정기간 유예하면서 추방 걱정 없이 검사를 받게 할 계획이라고 방역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 등에 대해서는 지자체를 중심으로 필요시 선별검사를 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김강립 조정관은 "봄이나 여름철에 거리 노숙인이 증가하기 때문에, 불안한 거주 신분과 상황으로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어도 선별 진료소를 찾기 어려운 이들이 감염관리 사각지대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방역 당국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국가결핵 검진사업과 연계해 코로나19가 의심되면 코로나19 검사도 함께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