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주년 맞은 KBS ‘인간극장’ 특집 프로그램 마련
입력 2020.05.01 (11:42) 수정 2020.05.01 (12:31) 문화
KBS가 오는 4일부터 4주 동안 다큐멘터리 미리시리즈 '인간극장' 20주년 특집을 1TV를 통해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특집에서는 그동안 '인간극장' 출연자 중 시청자들이 다시 보고 싶어 하는 주인공들의 근황을 보여줄 예정입니다.

전기도 수도도 없이 무인도 '황도'에 혼자 사는 이용오 씨(2016년 8월), 세 가구만 사는 오지 중 오지 비수구미에서 작은 식당을 운영하는 철의 여인 김영순 씨(2013년 7월), 동해 외딴 바위섬 죽도에 사는 김유곤 씨(2004년), 신개념 한옥에 사는 이탈리아 건축가 시모네 카레나 씨(2012년 11월) 등을 다시 만날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인간극장' 20년에 담긴 한국 사회 20년의 변화를 짚어보는 특집 다큐멘터리 등도 마련됩니다.

한국 방송 사상 처음으로 보통 사람들의 평범한 삶을 연작 다큐멘터리로 방송한 KBS '인간극장'은 20년 동안 1천32명을 조명했고, 방송된 날짜는 7천305일에 이릅니다.

특히 2000년 이후 폭발적으로 늘어난 휴먼 다큐멘터리 열풍의 진원지로 평가되며, 출연한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 소재로도 차용됐습니다.
  • 20주년 맞은 KBS ‘인간극장’ 특집 프로그램 마련
    • 입력 2020-05-01 11:42:48
    • 수정2020-05-01 12:31:31
    문화
KBS가 오는 4일부터 4주 동안 다큐멘터리 미리시리즈 '인간극장' 20주년 특집을 1TV를 통해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특집에서는 그동안 '인간극장' 출연자 중 시청자들이 다시 보고 싶어 하는 주인공들의 근황을 보여줄 예정입니다.

전기도 수도도 없이 무인도 '황도'에 혼자 사는 이용오 씨(2016년 8월), 세 가구만 사는 오지 중 오지 비수구미에서 작은 식당을 운영하는 철의 여인 김영순 씨(2013년 7월), 동해 외딴 바위섬 죽도에 사는 김유곤 씨(2004년), 신개념 한옥에 사는 이탈리아 건축가 시모네 카레나 씨(2012년 11월) 등을 다시 만날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인간극장' 20년에 담긴 한국 사회 20년의 변화를 짚어보는 특집 다큐멘터리 등도 마련됩니다.

한국 방송 사상 처음으로 보통 사람들의 평범한 삶을 연작 다큐멘터리로 방송한 KBS '인간극장'은 20년 동안 1천32명을 조명했고, 방송된 날짜는 7천305일에 이릅니다.

특히 2000년 이후 폭발적으로 늘어난 휴먼 다큐멘터리 열풍의 진원지로 평가되며, 출연한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 소재로도 차용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