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지사, “물류창고 화재, 노동 현장의 산업안전 문제” 지적
입력 2020.05.01 (16:37) 수정 2020.05.01 (16:53) 사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천 물류창고 화재사고는 화재나 소방 문제가 아닌 노동 현장의 산업안전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 페이스북에 이 사고에 대해 "창고신축공사 현장에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지켜야 할 최소한의 산업안전 조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결과"라며 "사람 목숨값보다 절감되는 공사비가 더 많은 상황에서 돈을 위해 사람 목숨이 희생되는 것은 필연"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동 현장의 산재 빈도와 사망, 중상 등 피해는 얼마든지 줄일 수 있다. 다만 돈과 책임, 의지의 문제일 뿐"이라며 "사람의 목숨보다 돈이 더 중시되는 풍토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노동 현장의 산업안전을 책임지는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의 명칭을 노동 경찰로 바꾸고 노동 경찰은 근로를 감독하는 것이 아니라 노동조건 위반을 막고 안전과 노동인권을 보호하는 경찰이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권한도 없고 사후약방문 갖지만 더는 소를 잃지 않도록 이제라도 외양간을 튼튼하게 고쳐보겠다"며 "노동 경찰 확대와 지방정부의 노동 경찰 확보를 기다리지 않고 우선 위험작업장을 선별해 일자리 사업으로 노동 안전지킴이를 상주 파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명 지사, “물류창고 화재, 노동 현장의 산업안전 문제” 지적
    • 입력 2020-05-01 16:37:15
    • 수정2020-05-01 16:53:59
    사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천 물류창고 화재사고는 화재나 소방 문제가 아닌 노동 현장의 산업안전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 페이스북에 이 사고에 대해 "창고신축공사 현장에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지켜야 할 최소한의 산업안전 조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결과"라며 "사람 목숨값보다 절감되는 공사비가 더 많은 상황에서 돈을 위해 사람 목숨이 희생되는 것은 필연"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동 현장의 산재 빈도와 사망, 중상 등 피해는 얼마든지 줄일 수 있다. 다만 돈과 책임, 의지의 문제일 뿐"이라며 "사람의 목숨보다 돈이 더 중시되는 풍토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노동 현장의 산업안전을 책임지는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의 명칭을 노동 경찰로 바꾸고 노동 경찰은 근로를 감독하는 것이 아니라 노동조건 위반을 막고 안전과 노동인권을 보호하는 경찰이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권한도 없고 사후약방문 갖지만 더는 소를 잃지 않도록 이제라도 외양간을 튼튼하게 고쳐보겠다"며 "노동 경찰 확대와 지방정부의 노동 경찰 확보를 기다리지 않고 우선 위험작업장을 선별해 일자리 사업으로 노동 안전지킴이를 상주 파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