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리산 천왕봉 근처 소방헬기 추락…등산객 부부 숨져
입력 2020.05.01 (17:01) 수정 2020.05.01 (17:0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낮 지리산 천왕봉 인근에서 심정지 상태에 빠진 등산객을 구조하던 소방헬기가 15m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헬기에 타고 있던 소방대원 5명은 모두 무사했지만 들것에 실려 올라가던 60대 남편과 이를 아래서 지켜보던 아내가 숨졌습니다.

지리산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윤현서 기자, 지금 나가 있는 곳이 어딘가요?

[리포트]

네, 저는 지금 경남 산청군 시천면 지리산 입구에 나와 있습니다.

소방헬기 추락 사고 현장인 지리산 천왕봉 인근까지는 걸어서 약 2~3시간 거리인데요.

사고가 난 뒤 국립공원공단은 지리산 로터리 대피소에서 천왕봉 구간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경남소방본부 헬기가 지리산 천왕봉 인근에서 추락한 건 오늘 낮 12시 6분쯤입니다.

헬기는 당시 산을 오르다 갑자기 심정지 상태에 빠진 등산객을 구조하기 위해 출동했었는데요.

약 15m 상공에 낮게 떠 정지한 상태에서 호이스트, 즉 소형 기중기를 이용해 들것을 내려보내는 방법으로 등산객을 끌어올리다 바닥으로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구조 중이던 등산객과 함께 헬기 아래에서 들것이 올라가는 것을 지켜보던 환자의 보호자도 헬기 주날개에 부딪히면서 크게 다쳐 다른 헬기로 진주 경상대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숨진 사람은 서울에 사는 65살 남성 조 모씨와 조 씨의 아내 61살 권 모씨로 확인됐습니다.

이 부부는 연휴를 맞아 두 달여 만에 오늘 처음 개방된 지리산 천왕봉을 찾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헬기에 타고 있던 경남소방본부 소속 대원 5명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당시 천왕봉 인근에는 초속 7m 정도의 바람이 불고 있었는데요.

부산지방항공청에 따르면 사고가 난 헬기 기종은 S-76B로 최대 초속 18m까지 운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체 일부가 부서진 사고 헬기 수습은 오늘 이후에야 가능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인력 80여 명과 헬기 4대 등을 동원해 뒷수습을 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리산에서 KBS 뉴스 윤현서입니다.
  • 지리산 천왕봉 근처 소방헬기 추락…등산객 부부 숨져
    • 입력 2020-05-01 17:02:22
    • 수정2020-05-01 17:04:40
    뉴스 5
[앵커]

오늘 낮 지리산 천왕봉 인근에서 심정지 상태에 빠진 등산객을 구조하던 소방헬기가 15m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헬기에 타고 있던 소방대원 5명은 모두 무사했지만 들것에 실려 올라가던 60대 남편과 이를 아래서 지켜보던 아내가 숨졌습니다.

지리산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윤현서 기자, 지금 나가 있는 곳이 어딘가요?

[리포트]

네, 저는 지금 경남 산청군 시천면 지리산 입구에 나와 있습니다.

소방헬기 추락 사고 현장인 지리산 천왕봉 인근까지는 걸어서 약 2~3시간 거리인데요.

사고가 난 뒤 국립공원공단은 지리산 로터리 대피소에서 천왕봉 구간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경남소방본부 헬기가 지리산 천왕봉 인근에서 추락한 건 오늘 낮 12시 6분쯤입니다.

헬기는 당시 산을 오르다 갑자기 심정지 상태에 빠진 등산객을 구조하기 위해 출동했었는데요.

약 15m 상공에 낮게 떠 정지한 상태에서 호이스트, 즉 소형 기중기를 이용해 들것을 내려보내는 방법으로 등산객을 끌어올리다 바닥으로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구조 중이던 등산객과 함께 헬기 아래에서 들것이 올라가는 것을 지켜보던 환자의 보호자도 헬기 주날개에 부딪히면서 크게 다쳐 다른 헬기로 진주 경상대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숨진 사람은 서울에 사는 65살 남성 조 모씨와 조 씨의 아내 61살 권 모씨로 확인됐습니다.

이 부부는 연휴를 맞아 두 달여 만에 오늘 처음 개방된 지리산 천왕봉을 찾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헬기에 타고 있던 경남소방본부 소속 대원 5명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당시 천왕봉 인근에는 초속 7m 정도의 바람이 불고 있었는데요.

부산지방항공청에 따르면 사고가 난 헬기 기종은 S-76B로 최대 초속 18m까지 운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체 일부가 부서진 사고 헬기 수습은 오늘 이후에야 가능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인력 80여 명과 헬기 4대 등을 동원해 뒷수습을 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리산에서 KBS 뉴스 윤현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윤현서

    윤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