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경, 선상 작업 중 다친 선장 등 응급환자들 잇따라 병원 이송
입력 2020.05.01 (19:51) 수정 2020.05.01 (20:02) 사회
조업 중이던 어선과 섬지역에서 잇따라 응급환자가 발생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오늘(1일) 오후 1시 반쯤 인천시 옹진군 자월도 인근 해상에서 작업을 하고 있던 60대 선장이 선박 스크루에 감긴 어망을 제거하던 중 눈 위쪽이 다쳐 경비함정을 투입해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후 5시 반쯤엔 인천시 옹진군 장봉도 산기슭에서 60대 관광객이 발목을 접질려 고무보트와 공기부양정을 이용해 영종도로 이송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해경, 선상 작업 중 다친 선장 등 응급환자들 잇따라 병원 이송
    • 입력 2020-05-01 19:51:04
    • 수정2020-05-01 20:02:39
    사회
조업 중이던 어선과 섬지역에서 잇따라 응급환자가 발생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오늘(1일) 오후 1시 반쯤 인천시 옹진군 자월도 인근 해상에서 작업을 하고 있던 60대 선장이 선박 스크루에 감긴 어망을 제거하던 중 눈 위쪽이 다쳐 경비함정을 투입해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후 5시 반쯤엔 인천시 옹진군 장봉도 산기슭에서 60대 관광객이 발목을 접질려 고무보트와 공기부양정을 이용해 영종도로 이송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