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정규직 노동자 생존권 보장해야”
입력 2020.05.01 (22:01) 수정 2020.05.01 (22:0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민주노총대전본부는 오늘(1일) 오전 대전시 둔산동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세계 노동절 대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비정규직 노동자의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습니다.

또 코로나19로 위기에 몰린 노동자를 위해 해고를 금지하고 생계소득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결의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평년보다 규모를 줄여 간부 백5십여 명만 참석해 행진 없이 1시간가량 진행됐습니다.
  • “비정규직 노동자 생존권 보장해야”
    • 입력 2020-05-01 22:01:23
    • 수정2020-05-01 22:01:25
    뉴스9(대전)
민주노총대전본부는 오늘(1일) 오전 대전시 둔산동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세계 노동절 대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비정규직 노동자의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습니다.

또 코로나19로 위기에 몰린 노동자를 위해 해고를 금지하고 생계소득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결의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평년보다 규모를 줄여 간부 백5십여 명만 참석해 행진 없이 1시간가량 진행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