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도, 농작물 저온 피해 정밀조사 착수
입력 2020.05.01 (22:18) 수정 2020.05.01 (22:19)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라남도는 지난달 5일 나주와 영암, 순천에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4℃까지 내려가 개화 중인 배와 복숭아 등 3천450㏊에서 저온 피해가 발생했다며 정밀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조사가 마무리되면 피해 정도에 따라 1㏊ 기준 과수류는 농약대로 199만 원, 엽채류는 재파종시 469만 원이 지원됩니다. 

또 피해율 50% 이상 농가는 생계비를 비롯해 농축산경영자금 상환 연기, 고교생 학자금 감면 등이 이뤄집니다.
  • 전남도, 농작물 저온 피해 정밀조사 착수
    • 입력 2020-05-01 22:18:35
    • 수정2020-05-01 22:19:04
    뉴스9(광주)
전라남도는 지난달 5일 나주와 영암, 순천에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4℃까지 내려가 개화 중인 배와 복숭아 등 3천450㏊에서 저온 피해가 발생했다며 정밀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조사가 마무리되면 피해 정도에 따라 1㏊ 기준 과수류는 농약대로 199만 원, 엽채류는 재파종시 469만 원이 지원됩니다. 

또 피해율 50% 이상 농가는 생계비를 비롯해 농축산경영자금 상환 연기, 고교생 학자금 감면 등이 이뤄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