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꽃 정기구독에 선결제까지, 코로나19가 바꾼 소비문화
입력 2020.05.01 (22:25) 수정 2020.05.01 (22:52)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이 적지 않은데요.

특히,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시작된 착한 소비운동이 확산되면서 소비문화 전반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김지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꽃 가게에서 꽃다발 포장이 한창입니다. 

미리 한 달 치를 결제하고 일주일에 한 번 꽃을 배달받는 손님들을 위한 겁니다. 

예전부터 해오던 판매 방식이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일 년 전에 비해 10% 이상 늘었습니다.

[조성흔/꽃집 운영 : "코로나 터지고 직후보다는 조금 서서히 활성화되고 있는 분위기고요. 꽃 구독 관련해서도 많은 문의가 오고 있어요."]

외식이나 서비스 업계에서는 재방문을 약속하고 미리 돈을 내는 선결제 비중이 부쩍 늘었습니다.

[이가연/미용실 운영 : "선불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지 문의도 많이 주시고, 덕분에 사용하시는 분들도 많이 늘어나서 도움을 많이 받고 있는 상태예요."]

당장 자금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미리 결제하는 '착한 소비자' 운동이 동네 단골 가게를 중심으로 점차 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나와 이웃을 함께 생각하는 소비문화가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민정/계명대 소비자정보학과 교수 : "그동안에는 착한 소비나 윤리 소비가 일부만의 소비였잖아요. 내 소비가 다른 사람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엄청난 자각이 생긴 거죠."]

우리 사회가 코로나19로 전례 없는 혼란과 변화를 겪고 있는 만큼, 소비문화 전반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 꽃 정기구독에 선결제까지, 코로나19가 바꾼 소비문화
    • 입력 2020-05-01 22:25:24
    • 수정2020-05-01 22:52:48
    뉴스9(대구)
[앵커]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이 적지 않은데요.

특히,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시작된 착한 소비운동이 확산되면서 소비문화 전반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김지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꽃 가게에서 꽃다발 포장이 한창입니다. 

미리 한 달 치를 결제하고 일주일에 한 번 꽃을 배달받는 손님들을 위한 겁니다. 

예전부터 해오던 판매 방식이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일 년 전에 비해 10% 이상 늘었습니다.

[조성흔/꽃집 운영 : "코로나 터지고 직후보다는 조금 서서히 활성화되고 있는 분위기고요. 꽃 구독 관련해서도 많은 문의가 오고 있어요."]

외식이나 서비스 업계에서는 재방문을 약속하고 미리 돈을 내는 선결제 비중이 부쩍 늘었습니다.

[이가연/미용실 운영 : "선불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지 문의도 많이 주시고, 덕분에 사용하시는 분들도 많이 늘어나서 도움을 많이 받고 있는 상태예요."]

당장 자금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미리 결제하는 '착한 소비자' 운동이 동네 단골 가게를 중심으로 점차 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나와 이웃을 함께 생각하는 소비문화가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민정/계명대 소비자정보학과 교수 : "그동안에는 착한 소비나 윤리 소비가 일부만의 소비였잖아요. 내 소비가 다른 사람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엄청난 자각이 생긴 거죠."]

우리 사회가 코로나19로 전례 없는 혼란과 변화를 겪고 있는 만큼, 소비문화 전반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