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등교 개학 ‘혼란’…“고3만 먼저 등교” 무게
입력 2020.05.01 (23:57) 수정 2020.05.02 (06:40)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의 순차적 등교 개학 방침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인 개학 순서와 시기를 놓고 혼란이 거듭되고 있습니다. 

현재 교육계에선, 당초 첫 등교 개학 대상으로 거론된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 가운데, 고3만 먼저 개학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특히, 일부 교원단체들은 이달 중순 이후 개학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 등교 개학 ‘혼란’…“고3만 먼저 등교” 무게
    • 입력 2020-05-01 23:57:43
    • 수정2020-05-02 06:40:32
    뉴스9(강릉)
정부의 순차적 등교 개학 방침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인 개학 순서와 시기를 놓고 혼란이 거듭되고 있습니다. 

현재 교육계에선, 당초 첫 등교 개학 대상으로 거론된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 가운데, 고3만 먼저 개학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특히, 일부 교원단체들은 이달 중순 이후 개학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