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장병도 대피…오전부터 진화 현장 투입
입력 2020.05.02 (07:29) 수정 2020.05.02 (07: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대피해 있는 육군 22사단 장병들이 머물고 있는 경동대학교 연결해 봅니다.

허효진 기자, 그 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저는 육군 22사단 장병 8백여 명이 있는 경동대학교에 와 있습니다.

오늘 새벽에 왔을 때는 취침 시각이라 인적이 거의 보이지 않았는데요.

날이 밝으면서 건물 주변으로 장병들이 오가며 평소처럼 일과를 해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산불 발생 지점과 멀리 떨어져 있어 부대 안에 대기하던 장병 8백여 명은 곧바로 진화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어젯밤에는 군 장병 천8백여 명이 이곳과 고성종합체육관, 인근 초등학교로 대피했는데요.

어제는 선제적인 대응책으로 장병들을 안전하게 대피시켰다면 오늘은 산불 진화에 총력을 다한다는게 군 당국의 설명입니다.

군 당국은 헬기 15대와 군 소방차 30여 대를 투입했고, 큰불이 잡힌 안전지대를 중심으로 22사단과 인접 부대 장병까지 잔불 제거 작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경동대학교에서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군 장병도 대피…오전부터 진화 현장 투입
    • 입력 2020-05-02 07:31:22
    • 수정2020-05-02 07:34:44
    뉴스광장
[앵커]

이번엔 대피해 있는 육군 22사단 장병들이 머물고 있는 경동대학교 연결해 봅니다.

허효진 기자, 그 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저는 육군 22사단 장병 8백여 명이 있는 경동대학교에 와 있습니다.

오늘 새벽에 왔을 때는 취침 시각이라 인적이 거의 보이지 않았는데요.

날이 밝으면서 건물 주변으로 장병들이 오가며 평소처럼 일과를 해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산불 발생 지점과 멀리 떨어져 있어 부대 안에 대기하던 장병 8백여 명은 곧바로 진화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어젯밤에는 군 장병 천8백여 명이 이곳과 고성종합체육관, 인근 초등학교로 대피했는데요.

어제는 선제적인 대응책으로 장병들을 안전하게 대피시켰다면 오늘은 산불 진화에 총력을 다한다는게 군 당국의 설명입니다.

군 당국은 헬기 15대와 군 소방차 30여 대를 투입했고, 큰불이 잡힌 안전지대를 중심으로 22사단과 인접 부대 장병까지 잔불 제거 작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경동대학교에서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