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렘데시비르 효과 입증되면 특례수입 빠르게 진행”
입력 2020.05.02 (15:14) 수정 2020.05.02 (15:16) 사회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의 효과가 입증되면 특례수입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2일) 정례브리핑에서 "렘데시비르의 특례수입절차를 빠르게 진행하는 방안에 대해 충분히 대비하고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약사법의 특례수입조항에 해당하면 국내 품목 허가나 신고가 되지 않은 의약품도 제조·수입할 수 있게 됩니다.

렘데시비르는 길리어드사이언스(이하 길리어드)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해온 항바이러스제로, 최근 미국에서 진행한 초기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로 입원한 1천여 명의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렘데시비르 투여군과 대조군을 비교한 결과, 렘데시비르 투여군에서 입원기간이 31% 단축된 것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렘데시비르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미국 FDA 긴급사용 승인은 정식 사용 승인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가 의심되거나 확진된 환자 중 중증 환자의 치료에 국한해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렘데시비르 관련 임상시험은 전 세계에서 계속 진행 중입니다. 국내에서도 3건의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습니다.다.

권 부본부장은 "방역 당국으로서 관계 당국·부처와 긴밀히 협조하고 전문가들과 논의하면서 렘데시비르 임상 시험 결과를 정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또 "임상시험 결과는 전문가들의 영역이다. 일부는 통계학적인 유의성에 의문을 표시하는 전문가들도 있다"면서도 "그런데도 현재 상황에서 권위 있는 미국 FDA가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는 것의 큰 의미를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방역당국 “렘데시비르 효과 입증되면 특례수입 빠르게 진행”
    • 입력 2020-05-02 15:14:50
    • 수정2020-05-02 15:16:15
    사회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의 효과가 입증되면 특례수입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2일) 정례브리핑에서 "렘데시비르의 특례수입절차를 빠르게 진행하는 방안에 대해 충분히 대비하고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약사법의 특례수입조항에 해당하면 국내 품목 허가나 신고가 되지 않은 의약품도 제조·수입할 수 있게 됩니다.

렘데시비르는 길리어드사이언스(이하 길리어드)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해온 항바이러스제로, 최근 미국에서 진행한 초기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로 입원한 1천여 명의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렘데시비르 투여군과 대조군을 비교한 결과, 렘데시비르 투여군에서 입원기간이 31% 단축된 것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렘데시비르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미국 FDA 긴급사용 승인은 정식 사용 승인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가 의심되거나 확진된 환자 중 중증 환자의 치료에 국한해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렘데시비르 관련 임상시험은 전 세계에서 계속 진행 중입니다. 국내에서도 3건의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습니다.다.

권 부본부장은 "방역 당국으로서 관계 당국·부처와 긴밀히 협조하고 전문가들과 논의하면서 렘데시비르 임상 시험 결과를 정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또 "임상시험 결과는 전문가들의 영역이다. 일부는 통계학적인 유의성에 의문을 표시하는 전문가들도 있다"면서도 "그런데도 현재 상황에서 권위 있는 미국 FDA가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는 것의 큰 의미를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