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타자’ 이승엽, 요미우리 역대 최고 외국인타자 4위
입력 2020.05.02 (16:00) 연합뉴스
'국민타자' 이승엽(44)이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역대 최고의 외국인 타자 4위에 선정됐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 호치'는 2일 1980년 이후 요미우리에 몸담았던 외국인 타자 중 최고를 뽑는 팬 투표 결과 이승엽이 4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일본에서 8년간 홈런 159개를 친 이승엽은 요미우리의 역대 70번째 4번 타자로 활약하며 자이언츠에서만 100개의 홈런을 날렸다.

하지만 2008년부터 부상 후유증으로 슬럼프에 빠졌고 2군을 오가는 아픔을 겪은 뒤 2010년 말 방출됐다.

1위는 이승엽이 요미우리에서 전성기를 보냈을 때 종종 비교됐던 워렌 크로마티가 선정됐다.

크로마티는 1984∼1990년 7년간 요미우리에서 활약하며 통산 타율 0.321을 기록하고 171홈런, 558타점을 남겼다.

1986년에는 외국인 타자 최초로 팀 타격 3관왕을 거머쥐기도 했다.

2위에는 알렉스 라미레스, 3위에는 케이시 맥기가 이름을 올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타자’ 이승엽, 요미우리 역대 최고 외국인타자 4위
    • 입력 2020-05-02 16:00:44
    연합뉴스
'국민타자' 이승엽(44)이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역대 최고의 외국인 타자 4위에 선정됐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 호치'는 2일 1980년 이후 요미우리에 몸담았던 외국인 타자 중 최고를 뽑는 팬 투표 결과 이승엽이 4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일본에서 8년간 홈런 159개를 친 이승엽은 요미우리의 역대 70번째 4번 타자로 활약하며 자이언츠에서만 100개의 홈런을 날렸다.

하지만 2008년부터 부상 후유증으로 슬럼프에 빠졌고 2군을 오가는 아픔을 겪은 뒤 2010년 말 방출됐다.

1위는 이승엽이 요미우리에서 전성기를 보냈을 때 종종 비교됐던 워렌 크로마티가 선정됐다.

크로마티는 1984∼1990년 7년간 요미우리에서 활약하며 통산 타율 0.321을 기록하고 171홈런, 558타점을 남겼다.

1986년에는 외국인 타자 최초로 팀 타격 3관왕을 거머쥐기도 했다.

2위에는 알렉스 라미레스, 3위에는 케이시 맥기가 이름을 올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