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성 산불 대응 빨랐던 이유는?…‘소방관 국가직화’도 한몫
입력 2020.05.02 (17:32) 취재K
어제(1일)저녁 강원도 고성군에서 발생한 산불은 약 12시간 만인 오늘(2일) 오전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고, 임야 85ha와 주택 1채와 비닐하우스 등이 타면서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고성 산불 진화에는 전국 소방대원 1천8백여 명이 투입됐습니다. 신속하게 소방력이 투입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지난해 4월 큰 피해를 낳았던 고성 산불의 경험과 올해 4월 이뤄진 소방관 국가직 전환이 한몫했습니다.


'고성 산불' 대응 빨랐던 이유…①시도 경계 초월하는 '동원령' 발령해 출동 시간 단축

소방청은 오늘 오전 0시 17분을 기해 대응 최고 수위인 3단계를 발령했습니다. 대응 3단계가 가동된 경우, 전국 시도의 동원 규모를 구체적으로 정해 놓은 '소방 동원령'을 발령할 수 있습니다.

동원령 1호가 내려지면 시도 당번소방력의 5%를, 동원령 2호는 10%, 동원령 3호는 20%까지 지원해야 합니다.

이번 고성 산불에서는 소방 동원령 2호가 전국으로 발령됐습니다. 이에 따라 중앙119구조본부와 타 시도 소속 소방차 227대와 소방대원 634명이 강원 지역으로 동원됐습니다. 강원 지역 소방력을 합하면 소방차 314대, 소방대원 1,864명이 투입됐습니다.

소방 동원령은 지난해 4월 강원 고성의 대형 산불을 경험한 이후 생긴 제도입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지난해 고성 산불 때에는 동원력을 미리 정해놓지 못하다 보니 소방서별로 소방력을 편성하는데 시간이 걸렸다"며, "이번 산불 진화에서는 동원령만 발령하면 사전에 짜인 대로 각 시도에서 신속히 움직이면서 지난해 발생한 고성 산불 당시보다 출동이 최대 1시간 반 정도 단축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성 산불' 대응 빨랐던 이유…②소방청장 지휘 법적 근거 마련

고성 산불 현장에서는 정문호 소방청장이 직접 현장 지휘를 맡았습니다. 소방관 국가직 전환으로 대형재난 상황 발생 시 국가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가 마련됐기 때문입니다.

개정된 소방기본법에 따라 소방청장은 화재 예방과 대형재난 등 필요 시 소방본부장과 서장을 지휘할 수 있습니다. 또 소방청장은 동원된 소방력의 운용과 관련해 필요한 사항도 정할 수 있습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국가직이 되고 법적 근거도 마련돼 시도 소방본부에서도 (동원령을) 당연한 의무로 받아들이게 됐다"며, "옛날에는 불이 난 시도가 지원을 요청하는 식이었다면, 이제는 시도 구분 없이 국가적 차원에서 지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이 있었기에 총력 대응 가능

시도 경계를 초월해 전국 소방관들이 한마음으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던 건 소방관 국가직 전환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만약에 각 시도에서 소방력을 보내지 않거나 한다면 곤란할 수 있는데 국가직 전환 이후 법적으로 보장돼 있다며", 국가적 대응이 수월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고성 산불은 올해 4월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된 이후 발생한 대규모 산불 화재 중 경북 안동 산불에 이은 두 번째 화재입니다.

지난해 고성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에서 얻은 아픈 경험도 교훈이 됐습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지난해 고성 산불은 세 군데였고, 이번에는 한 군데라서 집중해서 진화할 수 있었다"며 , "소방 외에 다른 기관들도 고성 산불 진화 경험이 있었고, 특히 인명피해가 없었던 건 주민들도 빨리 대피해야 한다는 경험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 고성 산불 대응 빨랐던 이유는?…‘소방관 국가직화’도 한몫
    • 입력 2020-05-02 17:32:35
    취재K
어제(1일)저녁 강원도 고성군에서 발생한 산불은 약 12시간 만인 오늘(2일) 오전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고, 임야 85ha와 주택 1채와 비닐하우스 등이 타면서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고성 산불 진화에는 전국 소방대원 1천8백여 명이 투입됐습니다. 신속하게 소방력이 투입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지난해 4월 큰 피해를 낳았던 고성 산불의 경험과 올해 4월 이뤄진 소방관 국가직 전환이 한몫했습니다.


'고성 산불' 대응 빨랐던 이유…①시도 경계 초월하는 '동원령' 발령해 출동 시간 단축

소방청은 오늘 오전 0시 17분을 기해 대응 최고 수위인 3단계를 발령했습니다. 대응 3단계가 가동된 경우, 전국 시도의 동원 규모를 구체적으로 정해 놓은 '소방 동원령'을 발령할 수 있습니다.

동원령 1호가 내려지면 시도 당번소방력의 5%를, 동원령 2호는 10%, 동원령 3호는 20%까지 지원해야 합니다.

이번 고성 산불에서는 소방 동원령 2호가 전국으로 발령됐습니다. 이에 따라 중앙119구조본부와 타 시도 소속 소방차 227대와 소방대원 634명이 강원 지역으로 동원됐습니다. 강원 지역 소방력을 합하면 소방차 314대, 소방대원 1,864명이 투입됐습니다.

소방 동원령은 지난해 4월 강원 고성의 대형 산불을 경험한 이후 생긴 제도입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지난해 고성 산불 때에는 동원력을 미리 정해놓지 못하다 보니 소방서별로 소방력을 편성하는데 시간이 걸렸다"며, "이번 산불 진화에서는 동원령만 발령하면 사전에 짜인 대로 각 시도에서 신속히 움직이면서 지난해 발생한 고성 산불 당시보다 출동이 최대 1시간 반 정도 단축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성 산불' 대응 빨랐던 이유…②소방청장 지휘 법적 근거 마련

고성 산불 현장에서는 정문호 소방청장이 직접 현장 지휘를 맡았습니다. 소방관 국가직 전환으로 대형재난 상황 발생 시 국가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가 마련됐기 때문입니다.

개정된 소방기본법에 따라 소방청장은 화재 예방과 대형재난 등 필요 시 소방본부장과 서장을 지휘할 수 있습니다. 또 소방청장은 동원된 소방력의 운용과 관련해 필요한 사항도 정할 수 있습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국가직이 되고 법적 근거도 마련돼 시도 소방본부에서도 (동원령을) 당연한 의무로 받아들이게 됐다"며, "옛날에는 불이 난 시도가 지원을 요청하는 식이었다면, 이제는 시도 구분 없이 국가적 차원에서 지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이 있었기에 총력 대응 가능

시도 경계를 초월해 전국 소방관들이 한마음으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던 건 소방관 국가직 전환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만약에 각 시도에서 소방력을 보내지 않거나 한다면 곤란할 수 있는데 국가직 전환 이후 법적으로 보장돼 있다며", 국가적 대응이 수월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고성 산불은 올해 4월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된 이후 발생한 대규모 산불 화재 중 경북 안동 산불에 이은 두 번째 화재입니다.

지난해 고성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에서 얻은 아픈 경험도 교훈이 됐습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지난해 고성 산불은 세 군데였고, 이번에는 한 군데라서 집중해서 진화할 수 있었다"며 , "소방 외에 다른 기관들도 고성 산불 진화 경험이 있었고, 특히 인명피해가 없었던 건 주민들도 빨리 대피해야 한다는 경험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