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사동 가로수길 인근 상점·주택 천 3백여곳, 1시간 정전
입력 2020.05.02 (18:56) 수정 2020.05.02 (19:41) 사회
오늘(2일) 오후 3시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인근에서 1시간 10여분 동안 전기가 끊기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정전으로 인근 상점과 주택 천 370여 곳의 전력 공급이 끊겨, 상인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한국전력공사 측 관계자는 "전신주의 변압기에서 접촉 불량으로 정전이 발생했다"며. "현재는 복구가 완료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사동 가로수길 인근 상점·주택 천 3백여곳, 1시간 정전
    • 입력 2020-05-02 18:56:13
    • 수정2020-05-02 19:41:55
    사회
오늘(2일) 오후 3시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인근에서 1시간 10여분 동안 전기가 끊기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정전으로 인근 상점과 주택 천 370여 곳의 전력 공급이 끊겨, 상인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한국전력공사 측 관계자는 "전신주의 변압기에서 접촉 불량으로 정전이 발생했다"며. "현재는 복구가 완료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